검색

김정은, 싱가포르에서도 파격행보…나들이 인증샷까지

싱가포르 명소 직접 찾아…‘깜짝’ 일정 5시간여만에 보도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싱가포르 명소 직접 찾아…‘깜짝’ 일정 5시간여만에 보도

싱가포르 인사들과 ‘셀카’ 남기기도…친근한 모습 보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을 앞두고 저녁 나들이를 나오는 등 또한번 파격행보를 보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가든스 바이 더 베이'와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등 싱가포르의 명소들을 직접 찾았다. 이 외에에도 주빌리 다리와 에스플러네이드 등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깜짝' 나들이에서 돌아온지 5시간40분만에 관련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통신은 12일 오전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싱가포르의 자랑으로 꼽히는 대화초원과 세계적으로도 이름 높은 마리나 베이 샌즈 건물의 지붕 위에 위치한 스카이 파크, 싱가포르항을 돌아보면서 싱가포르의 사회·경제 발전 실태에 대해 요해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전망대에 올라 야경을 바라보며 "싱가포르가 듣던 바대로 깨끗하고 아름답고 건물마다 특색이 있다. 앞으로 여러 분야에서 귀국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들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워장, 옹 예 쿵 전 교육부 장관과 나란히 서서 '인증샷'을 남겼다. (사진=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페이스북)

 

김 위원장의 파격 행보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찾은 자리에서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옹 예 쿵 전 싱가포르 교육부 장관과 '나들이 인증샷'도 남겼다.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이 맨 앞에서 카메라를 들었고 김 위원장이 옹 옝 쿵 전 교육부 장관과 나란히 서서 사진을 촬영하며 친근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앞서 싱가포르 세인트리지스 호텔에 머물고 있었던 김 위원장은 오후9시40분께 시내 관광에 나섰고 11시22분께 숙소로 귀환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