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바 시급 TOP4에 국내 기업 無… 부끄러운 자화상

알바몬, 지난해 유통브랜드 알바 공고 빅데이터 분석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1-23

유통社 시급 1이케아’ 9918

5위권 내 국내기업 롯데닷컴 유일

 

지난해 국내에 매장을 둔 유통브랜드 중 아르바이트 시급이 높은 4’에 국내 기업은 단 한 곳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사이트 알바몬이 232018년 한 해 동안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유통브랜드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시급 1위는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였다. 이케아가 공고한 아르바이트 시급은 평균 9918원에 달했다. 지난해 최저임금 7530원보다 2380원 정도 많고, 올해 최저임금 8350원보다도 1560원 가량 높은 수준이다. 알바몬은 한 해 100건 이상 공고를 올린 유통브랜드 88곳의 시급을 조사했다.

 

 

알바몬에 따르면 시급 1위부터 4위까지 해외 유통브랜드가 싹쓸이했다. 이케아에 이어 2위는 스페인 의류브랜드 자라’(평균 9808)였다. 이어 COS(9341) 로레알코리아(9261) 등이 톱4에 들었다.

 

국내 브랜드 중 아르바이트 시급 상위 5위 안에 든 곳은 롯데닷컴이 유일하다. 롯데닷컴의 평균 시급은 9239원이었다. 이밖에 삼성디지털프라자와 에이랜드가 평균 9202원으로 공동 6위에 올랐고, 한화면세점(9194) H&M(9130) 롯데면세점(9049) 에잇세컨즈(9032) 등이 뒤를 이었다.

 

상세 업종별로 보면 시급 1위는 뷰티·헬스스토어로 평균 시급 8530원이었다. 2위는 8471원으로 공고한 가구·생활소품이 차지했다. 이어 휴대전화·전자기기매장(8366) 의류·잡화(8313) 등이 뒤를 이었다. 유통업종 중에서도 가장 시급이 낮은 분야는 편의점(7648)이었다. 변지성 알바몬 팀장은 매장관리와 판매판촉이 주 업무인 유통브랜드의 특성상 전문성을 요하는 뷰티, 가구, 휴대전화, 전자기기 브랜드의 시급이 더 높게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