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크로스’ 품은 SK텔레콤, 광고사업 강화 시동

SK텔레콤, 인크로스 지분 34.6% 인수 ‘최대주주’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NHN 보유 지분 전량 535억원에 인수

보안 이어 광고까지 보폭 넓히는 SKT

 

SK텔레콤이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 지분 34.6%를 인수하며 최대주주에 올랐다. 지난해 보안업계 2ADT캡스를 인수한 데 이어 디지털 광고에까지 손을 뻗으면서 사업영역을 무서운 속도로 확장하는 모습이다.

 

11SK텔레콤은 NHN이 보유한 인크로스 지분 전량을 주당 19200, 총 인수금액 535억원에 사들였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디지털 광고시장에 대응하고, 자사의 다양한 정보통신(ICT) 기술을 접목해 미디어·커머스 등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인크로스는 지난해 2259억원의 취급고를 기록하며 디지털 미디어렙 업계를 선도해 왔다. 매출 358억원, 영업이익 111억원으로 재무성과 또한 견실한 편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동영상 매체를 묶어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애드 네트워크 다윈을 개발해 운영하며 자체적인 연구개발(R&D) 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인크로스의 디지털 미디어랩 경쟁력에 자사 및 관계사가 보유한 머신러닝 역량과 DMP(Data Management Platform), DSP(Demand Side Platform) 등 고도화 된 타겟팅 기술력을 접목할 계획이다. DMP는 광고의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이용자의 행동 데이터를 관리하는 플랫폼이다. DSP는 타깃 사용자에게 적합한 매체에 적정 가격으로 광고를 노출시켜주는 추천 플랫폼이다.

 

여기에 SK텔레콤이 보유한 T, T전화와 같은 경쟁력 있는 매체를 활용해 인크로스를 디지털 광고, 마케팅 영역의 글로벌 사업자로 성장시킨다는 장밋빛 전망을 내놨다.

 

장흥성 SK텔레콤 IoT·Data사업단장은 “SK텔레콤의 기술력과 인크로스가 보유한 광고사업 역량을 결합해 광고주의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디지털 마케팅 동반자로 성장하고, 향후 글로벌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