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롯데카드, 새 주인 ‘MBK·우리은행 컨소시엄’ 변경

대주주 적격성 심사 ‘빨간불’ 한앤컴퍼니 결국 고배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5-21

대주주 적격성 심사 ‘빨간불’ 한앤컴퍼니 결국 고배

롯데카드 새 주인으로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 컨소시엄’ 

 

롯데카드의 매입 우선협상대상자가 MBK파트너스와 우리금융 컨소시엄으로 변경됐다. 기존 롯데카드의 우선협상대상자였던 한앤컴퍼니가 KT 자회사인 나스미디어 매각과 관련해 법적 논란이 불거지면서 대주주 적격성 심사에 ‘빨간불’이 켜진 게 원인으로 지목된다. 

 

롯데지주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우선협상대상자를 MBK파트너스로 선정하고 통보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이에 대해 롯데지주는 “5월 3일 한앤컴퍼니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였으나, 5월 13일 배타적 우선협상기간이 만료하였다”며 “21일 본건 매각과 관련하여 MBK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여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협상 조건에 대하여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의할 예정이며, 향후 구체적인 결정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공지 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지주의 이러한 결정에는 한앤컴퍼니의 과거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앞서 지난 3월 KT새노조와 시민단체인 ‘약탈경제반대 행동’은 서울중앙지검에 황창규 회장 등 KT 관계자들과 함께 한앤컴퍼니의 한상원 대표를 고발했다.

 

이들은 황 회장 등이 지난 2016년 10월쯤 한앤컴퍼니의 엔서치마케팅(현 플레이디)을 KT와 그 종속 기업인 나스미디어가 600억원에 인수할 수 있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인수 가격이 공정가치보다 약 424억원 더 비싸져 KT는 손해를 입었다. 

 

하지만 한앤컴퍼니가 초과 이익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고발이 진행됐고 검찰도 지난 8일 고발인 조사를 통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앤컴퍼니가 롯데카드 인수 후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쉽게 통과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업계의 지적이다. 

 

한편,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은 롯데카드 지분을 각각 60%와 20%씩 나눠 인수하게 될 예정이며 롯데그룹은 20%의 지분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