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비리·노조와해 논란’ 이재광 HUG 사장의 진실은?

주택도시보증공사지부 “채용비리, 노조와해 의혹 직접 해명해라”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주택도시보증공사지부 “채용비리, 노조와해 의혹 직접 해명해라”

‘이재광 사장, 혈세 펑펑·갑질 서슴치 않아’ 맹공 

국토부로부터 채용 과정 개선 지적 받은 HUG

HUG 관계자 “카니발 타고 다니는데, 의혹 일뿐 사실 아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주택도시보증공사지부(이하 HUG노조)가 이재광 HUG 사장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이 사장의 직접적인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재광 사장 취임 후 사그러들지 않는 채용비리와 노조와해 의혹에 대해 HUG노조는 사장의 지시로 인한 잘못을 스스로 책임지지 않고 직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더불어 HUG노조는 이 사장이 노조탄압 및 와해를 통해 온갖 비리를 저지르려 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HUG노조는 5일 성명서를 내고 “지금껏 공사 직원들을 몰아세운 것이 본인의 과오를 감추기 위해서인가. 사장은 지인 채용비리 의혹, 혈세낭비 의혹, 각종 갑질 의혹에 대해 즉각 해명하라”고 언급했다. 

 

이들은 “오비이락(烏飛梨落)이라고 했던가. 사장의 지인이라는 의혹이 있는 직원이 그를 위한 자리가 더 만들어 진 후 채용 됐다”며 “의혹이 있는 직원의 나이는 일반직원들이 보직을 박탈하거나 임금피크제에 진입하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버젓이 보직자로 채용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국감에서 이재광 사장은 직원들의 경비와 복지는 줄이면서 정작 자신은 관용차 개조, 관사 인테리어 공사, 집무실 방음공사 등에 국민의 혈세를 쏟아 부었다는 의혹을 받았다”며 “업무 보고시 휴대폰 압수, 식당종업원, 청소부 아주머니 등에게 갑질을 서슴치 않는다는 직원들의 증언도 잇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말 이재광 사장의 노동조합 할 권리 포기, 조합원 탈퇴요구, 비밀녹음 녹취록 배포에 이어 이 사장은 올해도 변함없이 노사협의회에 참석하자마자 퇴장하고, 노사협의회가 진행 중임에도 사측이 일방적으로 작성하고 서명록 없는 회의록을 정상적인 회의가 진행된 것처럼 부끄럼 없이 사내와 공공기관 ‘알리오’에 게시하며 여전히 직원들을 기만하는 기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분노했다. 

 

HUG의 채용비리 의혹은 지난 3월 국토교통부가 HUG가 정부지침에 어긋나는 방식으로 직원을 뽑았다고 지목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에 HUG는 국토부로부터 채용 과정 전 부분에 대한 개선을 지적받았다. 

 

HUG는 지난 2017년 10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총 7회에 걸쳐 253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적게는 7명 많게는 111명이 인사위를 거치지 않고 사장 결재만으로 진행됐다는 점이 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재광 사장이 채용비리 혐의로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는 소문까지 퍼지고 있다. 

 

HUG 관계자는 “노조에서 일방적으로 하는 주장”이라고 반박하며 “공기업 채용비리는 정부가 강력하게 처벌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채용 비리를 저지르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 사장이 채용비리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며 의혹을 가지고 노조가 회사와 사장을 망신시키려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같은 세상에 공기업 사장이 노조를 탈퇴하라고 종용할 수 없다. 또한 노조 탈퇴를 종용 받은 사람도 없다”며 “카니발도 직접 타고 가방도 본인이 직접 들고 다니는데 이런 식으로 비난하는 게 서글프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