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함‧연평해전 유족에 김정은 사진…미흡했던 靑오찬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한 오찬서 소책자에 김정은 사진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6-07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한 오찬서 소책자에 김정은 사진

단순 국정소개 책자였지만, 배려심 부족…일부 유가족들 급체하기도 

아쉬움 표하는 여론 “미흡했던 것은 사실”…靑 “더 노력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초청해 오찬을 진행했지만, 이 자리에서 나눠준 책자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통령이 나란히 선 사진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천안함과 연평해전의 원인이 ‘북한의 공격’이라 발표된 것을 감안한다면 유가족들이 참석한 자리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 사진이 담긴 소책자를 제공한 것은 배려가 전혀 없었던 행동으로 비쳐진다. 다수의 여론 역시도 이러한 부분은 굉장히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지난 4일 청와대 오찬 당시 유가족들에게 제공된 소책자. 천안함 및 연평해전 유가족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이 담긴 소책자가 논란이 됐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앞서 4일 청와대는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들을 불러 오찬행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6‧25 전사자 유가족들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 희생자 유가족과 제2연평해전 희생자 유족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북한과의 전쟁‧교전 과정에서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다. 

 

하지만 이날 참석자들에게 제공된 소책자에는 유가족들로서는 불편할 수밖에 없는 사진들이 실렸다. 천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웃으며 손을 맞잡은 사진과 북한에서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하며 찍은 사진까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2장의 사진이 담겼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문제가 된 책자가 오찬용으로 별도 제작한 것도 아니거니와 단순히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을 소개하고자 만들어진 소개용 책자였던 만큼 대수롭지 않게 여겼을수 있다. 그러나 유가족들 입장에서는 충분히 충격을 받을 수 있는 문제였다. 실제로 참석한 유가족들 중 일부는 충격으로 급체를 하고 분노를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이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보도되자 자유한국당에서도 즉각 논평을 내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생때같은 아들을 하루아침에 잃은 유족들을 위로하는 행사에 원수의 사진을 보여준 것이다. 5‧18 유족들을 불러놓고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을 보여준 것과 마찬가지”라며 “대통령이 그렇게 말한 기본과 상식이 도대체 어디 있나. 국민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하는 청와대는 제정신인가”라고 반문했다. 

 

실제 SNS와 각종 커뮤니티 등에서도 이번 일은 청와대가 대단히 실수를 한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자리가 자리인 만큼 좀더 신경을 썼어야 했고, 다소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유가족들에게 사과의 말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를 이루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에서는 문제가 된 소책자는 청와대 오찬이나 만찬 참석자들에게 통상적으로 제공되는 것이었다고 해명하면서도 “그분들이 서운함을 느끼지 않도록 관심을 갖고 더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