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생명 ‘제1회 전국 탁구클럽 대축제’ 개막

삼성생명, 15일 대전대회를 시작으로 다음달 21일까지 서울, 수원, 부산서 열전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6-16

삼성생명, 15일 대전대회를 시작으로 다음달 21일까지 서울, 수원, 부산서 열전

탁구 저변확대 목적, 탁구 꿈나무 육성 위한 장학금 전달도

 

삼성생명이 탁구의 저변 확대와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제1회 전국 탁구클럽 대축제’를 개최했다. 해당 대회는 조별예선 후 본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우승팀에게 1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주어졌다. 그 외 준우승팀과 4강 진출팀에게는 각각 50만원, 30만원의 상금 및 트로피가 주어졌다.

 

삼성생명은 지난 15일 대전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대전대학교에서 대전대회를 시작으로 ‘제1회 전국 탁구클럽 대축제’를 개막했다고 16일 밝혔다. 

 

▲ 박찬병 삼성생명 상무가 대회사를 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 15일 대전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대전대학교에서 대전대회를 시작으로 ‘제1회 전국 탁구클럽 대축제’를 개막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생명)    

 

아울러 이번 대전대회를 시작으로 ▲서울(잠실체육관 7/6) ▲수원(칠보체육관 7/13) ▲부산(강서체육관 7/21) 등에서 연이어 열린다. 10월에는 권역대회 본선 상위 입상팀을 대상으로 왕중왕전이 예정돼 있다.

 

‘대전대회’에는 탁구클럽 소속 동호인 750명이 참여해 평소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다. 삼성생명 남자탁구단의 이철승 감독, 손승준, 오주형 선수, 여자탁구단의 황성훈 코치, 조유진, 박세리, 위예지 선수 등도 ‘복식 이벤트전’에 참여해 열기를 더했다.

 

한편, 이날 삼성생명은 탁구 꿈나무 육성을 위한 장학금을 대전탁구협회에 전달했다. 장학금은 참가비 인당 1만원에 삼성생명이 1만원씩을 더해 전국 4개 대회에서 총 6000만원이 마련됐다. 이렇게 마련된 장학금은 전국 33명의 학생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