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솔린 소형 SUV 제패한 티볼리, 셀토스가 걱정

4년 연속 가솔린 SUV 판매 1위, 도전에 직면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2015년 출시 후 올해 5월까지 145100대 판매

SUV 시장 키운 공신이지만 신흥강자 등장에 긴장

 

쌍용자동차의 소형 SUV 티볼리 가솔린 모델이 2015년 출시 이후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판매 1위를 달성했다. 소형 SUV 시장을 지금처럼 만든 것이 티볼리라고 할 정도로 스스로 아성을 쌓아왔지만, 강력한 경쟁자들이 속속 등장하며 긴장하는 모습이다.

 

22일 쌍용차에 따르면 티볼리 가솔린 모델은 출시 첫 해 3919대의 판매고를 올린 후 올해 5월까지 총 145100대가 팔렸다. 이후 3만 대 안팎의 판매를 꾸준히 유지하며 쌍용차의 효자 차종으로 자리매김했다.

 

티볼리는 국내 SUV 시장의 판도를 바꿨다. 디젤 중심의 SUV 시장에서 가솔린 엔진을 주력으로 소형 SUV의 전체적인 파이를 키웠다. 티볼리 출시 첫해 42646대를 기록한 가솔린 소형 SUV 판매 규모는 지난해 144652대로 3배 이상 급성장했다. 전체 SUV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8.4%에서 25.9%로 늘었다.

 

▲ 쌍용자동차의 베리 뉴 티볼리. (사진제공=쌍용자동차)

 

특히 젊은 세대를 공략한 세련된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소형 SUV라는 차급의 기준을 제시했다. 이후 출시된 현대차의 코나, 기아차의 스토닉 등의 경쟁 모델은 항상 티볼리와 비교 대상이 됐다.

 

바야흐로 소형 SUV 전국시대가 열리면서 쌍용차는 티볼리에 몇 가지 변화 포인트를 줬다. 2016년 패밀리카로서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를 출시한 후 동급 최초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를 적용했으며, 2017년에는 주문 제작형 SUV ‘기어 에디션을 내놨다. 지난달 출시한 베리 뉴 티볼리에는 새로 개발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처음으로 탑재됐다.

 

그런데 최근 티볼리의 구축한 독보적인 입지에 보란 듯이 도전장을 내민 소형 SUV가 나왔다. 기아차가 지난 18일 야심 차게 내놓은 셀토스가 그것이다.

 

하이클래스 소형 SUV’를 표방한 셀토스는 일단 크기 면에서 소형 SUV 위의 소형 SUV’. 이전까지 가장 큰 소형 SUV였던 티볼리보다 전장은 150mm, 휠베이스(축거)30mm 길다. 한 체급 위의 스포티지(기아차)나 투싼(현대차)보다 조금 작을 뿐이다.

 

▲ 기아자동차의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동력성능 역시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m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얹으면서 수치상 티볼리의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최고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26.5kg·m)을 약간 앞선다.

 

그 외 디자인이나 편의성 측면에서도 티볼리에 뒤지지 않거나 오히려 조금 낫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셀토스가 티볼리에 뒤지는 건 최고급 트림에 풀옵션을 기준으로 가격뿐이다. 가솔린 2륜 구동 기준 티볼리의 최고급 트림 풀옵션 가격은 2700여만원 선, 같은 조건의 셀토스는 2800여만원 선으로 약 100만원 정도 차이가 난다.

 

물론 셀토스가 티볼리의 최신형인 베리 뉴 티볼리보다도 뒤늦게 나왔기 때문에 상품성 면에서 유리한 면이 있을 순 있다. 이를 감안해도 사전예약 기간 5100대라는 심상치 않은 실적을 기록한 셀토스는 분명 티볼리에게 역대 최고의 난적이라고 볼 수 있다.

 

분명한 사실은 그간 소형 SUV 구입을 망설였던 소비자들에게 훨씬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점이다. 소형 SUV 시장 자체가 큰 시장은 아니지만, 그 안에서 입맛에 맞는 차를 고를 수 있다는 것은 소비자에게 좋은 일이다. 하반기 티볼리의 멈추지 않는 드라이브를 기대해 본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