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국 가는 국순당 증류소주 ‘려’…우리술 알린다

고구마증류소주 려, 21일 첫 선적 마치고 다음달 현지판매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7-29

고구마증류소주 려, 21일 첫 선적 마치고 다음달 현지판매

국순당, 약주‧막걸리‧증류소주 연달아 美수출…해외로 가는 우리술

 

국순당은 자사 ‘고구마증류소주 려(驪)’가 미국 수출을 앞두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1일 선적을 완료한 제품은 다음 달부터 현지에서 본격 판매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출되는 품목은 100% 고구마증류소주인 ‘고구마증류소주 려 25’와 고구마증류소주와 쌀증류소주를 블렌딩한 ‘증류소주 려 25’까지 2종이다. 우리농가와 협업해 만든 우리술이 해외로 진출함에 따라 농가에 보탬이 되면서 동시에 우리술을 세계에 알릴 기회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 미국으로 수출되는 국순당 고구마증류소주 려 25(왼쪽)와 증류소주 려 25. (사진제공=국순당) 

 

‘고구마증류소주 려(驪)’는 국내 여주산 고구마의 품질이 좋은 몸통부분만을 원료로 사용한 술로, 고급 증류주에서 사용하는 상압증류를 거쳐 전통옹기에서 1년 이상 숙성해 제조한다. 고구마 특유의 달콤하면서도 깊고 은은한 풍미가 매력적이며 목 넘김이 부드럽고 마신 후의 여운이 길게 남는 것이 특징이다. 

 

‘증류소주 려 25는’ 100% 여주산 고구마증류소주 원액과 여주쌀로 빚은 쌀 증류소주 원액을 최적의 비율로 블렌딩해 고구마의 향긋함과 쌀의 감칠맛이 조화를 이룬 제품이다. 

 

국순당 측은 미국의 주류시장이 다양한 증류주 소비가 활발한 지역으로 고구마증류소주 려(驪)가 향과 맛이 뛰어나 스트레이트는 물론 다양한 칵테일 제품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현지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번 미국수출을 계기로 고구마증류소주 려(驪)의 해외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라 밝혔다. 현재 홍콩‧프랑스‧UAE 등과의 수출을 협의 중에 있으며 향후 중국‧일본 싱가포르 지역을 추가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고구마증류소주 려(驪)’가 미국에 수출되는 것은 우리 농산물 재배 농민과 함께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상품인 증류주를 빚어 수출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해당 제품은 국순당과 여주시 및 여주 고구마 농가가 공동출자해 설립한 ‘농업법인 국순당여주명주’에서 여주산 고구마와 쌀 등 100% 국내 농산물을 원료로 생산한다. 때문에 미국에서 국순당 고구마증류소주 려가 통하면 우리 농가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국순당 김성준 해외사업팀장은 “고구마증류소주 려는 지난 2016년 국내에서 출시된 이후 3년 만에 판매가 급성장했으며 이번에 미국 시장까지 진출했다”며 “100% 우리 농산물을 원료로 재배농가와 협업해 만든 제품으로 우리 농산물을 고부가가치 상품인 전통 증류소주로 개발해 해외까지 수출했다는데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순당은 그동안 미국에 백세주와 국순당 생막걸리 등을 수출했고 이번에 증류소주까지 수출하면서 우리 술 3대 주종인 약주‧막걸리‧증류소주까지 전 주종을 알리게 됐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