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8K 초고화질 위성방송 시대 눈앞

삼성전자, KT스카이라이프와 8K 위성방송 시연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7-30

4K의 4배 해상도로 국립수목원 경관 송출

“세계 8K 시장 리더십 더욱 공고히 할 것

 

8K 초고화질 위성방송을 볼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았다.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 26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센터에서 8K 위성방송 송수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시험방송은 KT스카이라이프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천리안 위성을 이용해 송출한 8K 영상을 안테나에서 수신, 디코딩한 후 삼성전자의 QLED TV로 실시간 전송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가 지난 26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센터에서 8K 위성방송 송수신을 시연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82인치 QLED 8K TV를 사용해 경기 포천 국립수목원의 경관을 8K 영상으로 방송함으로써 초고화질 방송 시대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8K 영상의 가로 해상도는 약 8000픽셀로 4K(가로 4000픽셀)보다 해상도가 4배 높다. 초고화질 영상 전송을 지연 없이 송수신하기 위해 고효율 영상 압축 방식인 H.265 표준과 DVB-S2x 전송 규격이 사용됐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20198K QLED는 최신 HDMI 규격을 지원해 8K 콘텐츠를 끊김없이 수신하고 재생할 수 있는 TV라며 앞으로 8K 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한 KT스카이라이프 기술본부장은 이번 시험방송은 대용량 초고화질 위성방송의 기술 안정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향후 국내외 전문가들과 협력해 위성 UHD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국내 초고화질 방송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