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독] 윤석열 검찰총장 ‘신변보호’ 요청 고심

가 -가 +

최병국 기자
기사입력 2019-08-29

▲ 윤석열 검찰총장 (자료사진 / 문화저널21 DB)

 

지난 27일 조국 후보자 의혹설을 규명하기 위해 대규모 압수수색까지 단행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신변보호 요청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검찰 고위 관계자는 29일 본지에 “일부 문재인 대통령 열성지지자들의 과격한 행동을 우려해 윤 총장이 신변보호요청을 고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윤 총장의 인생 멘토이자 이끌어 온 박영수 특별검사는 박근혜 열성지지자들의 테러 방지 등을 위해 신변보호 요청을 한 바 있다. 당시 박영수 특별검사는 상당기간 경찰로부터 신변보호를 받은 바 있다.

 

윤 총장은 지난 27일 압수수색 전부터 특별보안지침을 은밀히 하달해 보안누설 방지를 위해 아침 간부회의에서 조차 복심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요한 지시사항은 별도라인을 통하고 언론 취재 등을 따돌리기 위해 지하주차장으로 출퇴근 하는 등 동선을 최대한 감추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열성지지자들은 윤 총장을 문 대통령을 어렵게 한 배신자로 지칭하면서 윤 총장에 대한 성토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문화저널21 최병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 19/08/29 [17:52]
윤석열 검찰총장이 신변보호 요청을 고심하고 있다고 한건가요? 추측인가요?
확실? 19/08/29 [18:55]
이거 확실한 기사 맞아요?
누가 흘린건지 제보자도 있어야죠?
뇌피셜이면 기자 생활.. 다시 한번 고민 해 보시길
기레기아웃 19/08/29 [18:56]
푸하하하하 무슨 개소릴 그렇게..심하게 하시나 기레기님....개념없는 태극기부대나 그 딴짓거리 하지..아님 니들 기레기집단이나 그러겠지...
윤석열보디가드 19/08/29 [19:01]
지랄났네났어 영화 시나리오 쓰냐?? 기자를 때려 치고 그냥 판타지소설을 써라~
고몽매우 19/08/29 [19:12]
ㄷㄷㄷㄷ 근데 지금상황보면 어느정도이해갑니다. 자기들말에 안들으면 죄다 적이고 가짜뉴스타령하고있으니
주변 좌파 친구들도 죄다 돌아섰어요. 대깨문들이랑 진보랑은 다르다른걸 알았죠 ㅋㅋ
거의 정신병있는애들같음 밖에서 지금 그런소리하면 귀싸대기 맞고 정신병자소리듣는다는걸 모르고살고있음
뭐래 19/08/29 [19:16]
[단독]가짜 뉴스 아웃
노재팬 19/08/29 [19:28]
솔직히 까놓고 말하면 무섭긴함... 총장맘도 이해가는게
주변만봐도 심취한 종교집단광신도를 보는거같은애들이 많음 진짜 칼맞을까 무서움
중도입장이지만 그런애들보면 민주당찍은게 존나후회되고 그런애들 주변에서 자기 뒤에서 욕하고있는걸모름
대깨문소리듣는게 이해가감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