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총선

KT 새노조 “김성태 무죄, 청년들 상처에 소금 뿌려”

1심 판결 규탄 “기막힌 현실, 허탈감‧분노 감출 수 없어”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1-17

1심 판결 규탄 “기막힌 현실, 허탈감‧분노 감출 수 없어”

부정채용 있었으나 청탁 없었다…“실상 무시한 판결”

 

딸의 KT 특혜채용과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자, KT 새노조에서는 “커다란 허탈감과 분노를 감출 길이 없다”며 이번 판결이 청년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린 격이라 규탄했다.

 

17일 KT 새노조는 김성태 의원의 무죄 선고와 관련해 별도 성명서를 내고 “부정채용은 있었으나 청탁은 없었다는 법원의 판결은 은밀히 진행되는 부정채용의 실상을 완전히 무시한 판결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기막힌 현실을 규탄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들은 이번 사건에 대해 “유력자 자제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원서 접수 마감 이후 원서를 받아주고, 면접 등 각종 점수를 조작해서, 아빠가 유력자라는 이유로 탈락자를 합격자로 둔갑시켜준 우리 사회의 음습한 일면이 KT 부정채용 사건을 통해 드러난 것”이라며 부정채용 청탁에 대한 단죄를 통해 선순환을 기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을 포함해 12건에 이르는 부정채용 사건의 유력자들이 단 1명도 처벌받지 않고 부정채용에 가담한 KT 임원들만 처벌 받으면서 “이는 법원이 사실상 부정채용 관련자들에게 닥치고 있으라고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고 유력자들은 아무런 부담 없이 채용 청탁하라고 권장한 것에 다름없지 않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들은 법원의 이번 무죄판결이 채용청탁 앞에 무너진 청년들의 꿈과 땀, 그로 인한 상처에 소금을 뿌린 격이라며 “여전히 유력자들은 건재하고 그 덕에 KT에 부정입사한 이들도 아무 일 없이 근무 중이다. 이 기막힌 현실을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하고, 뇌물공여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석채 전 KT회장에 대해서도 무죄를 선고했다. 김 의원의 딸이 특혜를 받아 채용된 점은 인정했지만 이것이 뇌물성을 갖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합리적으로 입증됐다고 보지 않은 것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공주 20/01/17 [13:53]
김성태의원 무죄판결로 청년들의 상처에 소금이 뿌려졌으니, 청년들의 상처는 이대로 잘 아물어지지 싶구나.
최소한 청년들의 상처가 곪아터지는 사태를 방지하게 되었다.
종북좌파 문재인이도 어쩔수 없으니, 추미애 법무장관을 제주도로 낙향시켜라.
법무부 장관이란 작자가 김성태의원의 부정청탁 사건을 유죄로 만들어내지 못했으니 제주도 관하의 종년으로 살아가거라 찌발련.....
추미애가 불구자인 남편 모르게 운전사하고 그거 했다는 소문이 돌던데,, 이참에 안희정이하고 했는지 안했는지 밝혀봐라 찌발련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