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日크루즈의 우리 국민, 대통령전용기로 이송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대통령 전용기 파견하여 이송... 일본과 협의중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18

우리 국민 14명 중 귀국희망 탑승객 국내 이송
美 17일 새벽 전세기에 자국민 300여명 태워 귀국
캐나다·홍콩·대만·이스라엘 등 전세기 보내기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8일 오후 일본 하네다 공항으로 대통령 전용기를 파견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에 탑승한 우리 국민 14명 중 귀국을 희망하는 탑승객을 국내로 이송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국내로 이송될 예정이며, 이들은 대통령전용기(공군3호기)를 통해 김포공항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귀국한 이들은 추가검진을 받은뒤 도착지 근처의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된다. 

 

▲ 정부는 18일 대통 전용기를 파견해 크루즈선에 있는 우리 국민을 이송하기로 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일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지난 1일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발견돼 3일부터 370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이다. 이후 5일 10명의 집단 감염자 발생 시작으로 17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355명이 됐다.

 

5명의 귀국희망자를 데려오기로한 우리 정부 외에도 각국 정부들이 자국민을 위해 전세기를 띄워 귀환시키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은 지난 17일 새벽 전세기 두대에 자국민 승객 300여명을 태워 귀국시켰다. 이들은 크루즈에서 내려 버스로 하네다 공항까지 이동한 뒤 전세기 두대에 나눠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인 40여명은 귀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하고 현지 병원에 계속 격리돼있는 상태다. 

 

캐나다 정부도 15일 성명서를 내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격리된 자국민 약 200명을 대피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보낸다고 밝혔으며, 홍콩과 대만 정부 역시도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다. 

 

한편, 크루즈선에 타고있던 한국인 탑승자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