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식약처, 해썹 의무적용 식품업소에 1000만원 무상지원

위생안전시설 개보수비용 지원…708곳에 70억 8300만원 푼다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위생안전시설 개보수비용 지원…708곳에 70억 8300만원 푼다
“국고보조금 소진 시까지 신청 가능, 서두르길 바란다”

 

올해 식품 HACCP의 적용이 의무화되면서 정부가 소규모 업소의 부담을 경감시키고자 위생안전 시설 개보수 비용을 업소당 최대 1000만원까지 국고로 무상지원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이 의무화되는 소규모 식품업소 및 식육가공업소 총 708곳을 대상으로 시설개선자금 총 70억 8300만원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HACCP이 의무적용되는 소규모 식품업소는 △어육소시지 △과자·캔디류 △음료류 △빵류·떡류 △초콜릿류 △국수·유탕면류 △특수용도식품 △즉석섭취식품 등의 식품유형을 판매하는 연매출액 5억 미만이거나 종업원 21인 미만의 업소다. 정부는 소규모 업소의 부담 경감을 위해 업소당 최대 1000만원까지 무상지원을 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신청절차 및 방법 등은 영업소 관할 소재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인증심사팀에서 안내받을 수 있으며, 인증원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번 보조금 신청은 국고보조금 소진 시까지며, 올해는 HACCPA을 의무적으로 적용해야 하는 대상 업소가 많은 만큼 자금신청을 서두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HACCP은 'Hazard Analysis and Critical Control Point'의 약자로 식품의 원재료 생산에서부터 최종소비자가 섭취하기 전까지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위생관리 시스템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95년부터 HACCP를 도입하여 점차 단계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