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戰線-140]계양 갑 유동수vs이중재. 진보벨트에 칼잡이 투입?

가 -가 +

최병국 기자
기사입력 2020-03-26

4. 15. 총선 인천 계양 갑 후보자 관련 민주당은 인천공사 상임고문 출신으로 20대 국회에 등원하여 원내정책부대표를 맡고 있는 지역의원 유동수를 단수 추천했고, 통합당은 전 인천지방검찰청 부장검사 이중재를 단수 추천했다. 앞서 가는 유동수 후보를 칼잡이 이중재 후보가 추격하는 특이 전선이다.

 

▲ (좌)유동수, 이중재

 

척박한 험지 진보벨트에 보수 칼잡이 

어떻게 밭갈이하면서 깃발 꽂을까?

 

인천 13개 선거구 중 계양구(갑·을)가 가장 진보 성향으로 보수 정당인 통합당으로선 대표적 험지다. 실제 갑·을 현역 의원들도 모두 민주당 의원들이다.

 

4. 15. 총선 관련 인천 계양 갑 후보자로 민주당은 인천공사 상임고문 출신으로 당 원내정책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 지역 유동수 의원을 단수 추천했고, 통합당은 당초 연수 갑에 공천 신청했던 인천지검 부장검사 출신인 이중재 변호사를 (이동)단수 추천했다. 험지에 칼잡이를 전략 투입한 것이다.

 

유동수 후보는 공인회계사 출신이며, 이중재 후보는 부장검사 출신으로 주 제네바 대한민국 대표부 참사관을 지냈다. 회계사와 변호사의 맞대결이다.사실 인천 북부권에 속하는 계양구 갑은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선거구로 여당에 대한 '콘크리트 지지층'이 형성되어 있는 보수 험지다. 실지 최근의 여론조사도 민주당 유동수 후보가 통합당 이중재 후보를 크게 앞서가는 것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칼잡이의 역할이 무엇인지 생각나게 할 정도이다.

 

계양지역(갑·을)은 인천에서도 서울과 경기지역에 가장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타고난 지리적 이점을 갖추고 있다. 서울 및 부천 등 수도권 인접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뛰어나 미래 청사진이 꽤 밝은 지역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지난 20대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많은 후보들이 ‘지하철 노선 연결 및 신설’ 등 교통 관련 공약을 내세워 승부를 벌였다. 특히, 개발 및 투자유치의 거의 모든 화력이 집중되고 있는 송도·청라지역 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역개발과 관련 민주당 유동수 후보는 △서울지하철 2호선 연결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및 국가 재정 사업 전환 △서부간선수로 친수 공간 조성 사업 △지역 내 주차 공간 확보 및 도시재생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 추진 △지역민과 함께하는 교육·문화도시 조성 등을 공약하고 있다.유 후보는 출마의 변을 통해 "청춘을 함께한 계양을 위해 목숨을 다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출마했고, 지역 주민의 선택을 받아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며 "계양 발전을 위한 여러 사업들의 연속성과 성공적인 완료를 담보하기 위해서는 다시 한 번 유동수가 필요하다"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반면, 통합당 이중재 후보는 지역발전을 위한 공약으로 △광역철도 계양선(홍대-원종 연장선) 추진 △광역 쓰레기소각장 반대 및 대안 제시 △지역 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위한 생계형 적합업종 확대 지정·고시 등을 제시했다.더하여 이 후보는 “다양한  경험과 경력을 바탕으로 각계각층의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계양지역 발전에 매진하기 위해 총선에 도전한다."면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경제, 안보를 다시 굳건히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유동수, 이중재 후보 외에도 민생당의 이수봉 전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위원장과 조동수 전 민주평화당 지역위원장의 출마가 거론되고 있다.

 

진보성향이 매우 강한 인천 계양 갑에 칼잡이 이중재의 투입에 대해 지역정가는 설왕설래가 한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새로운 영역개척이냐? 아님 또 다른 목적이 있느냐? 등 백가쟁명의 상황이다.

 

그러나 변함없는 진실은 인천 계양(갑·을)은 분명 진보의 영역으로서 보수의 험지이다. 이러한 진보 영역에 보수 칼잡이 이중재가 어떻게 보수 밭갈이를 하면서 보수의 깃발을 꽂을지 흥미진진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연유로 인천 계양(갑)대첩은 4. 15. 총선의 특이한 전선으로 주시의 대상이 아닐 수 없다.

 

문화저널21 최병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전은선 20/03/30 [01:20]
지역구는 유동수 비례는 열린
박윤서 20/03/31 [04:35]
지역구 유동수 비례 대표 열린민주당!
열린정치 국민곁으로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