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5G 전자파는 죄가 없다…중계기 갈등에 답한 정부

과기부, 5G기지국‧전자기기 등 ‘전자파 측정결과’ 공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인체안전기준의 1~6% 수준, 5G 사용 않으면 1% 미만

신축아파트 중계기 설치 놓고 입주민 갈등…전자파 우려

과기부 관계자 “전자파 우려, 과학적으로 근거 없어” 

 

“머리 바로 위에 전자파를 쏘는 중계기 같은게 있으면 안 불안하겠어요? 이 아파트에는 초등학교도 가지 않은 어린아이들도 많이 살고 있어요. 전자파가 해롭지 않다는 확실한 근거도 없는데 만에 하나라도 악영향이 있으면 어떡해요” 

 

최근 인천‧경기도‧충청도 등의 신축아파트에서는 중계기 설치 문제를 놓고 입주민들의 갑론을박이 끊이질 않고 있다. 한쪽에서는 전화가 터지질 않는다며 불만을 호소하지만, 통화품질로 인한 불편함이 없는 주민들은 전자파가 우려된다며 반대하는 실정이다. 

 

하지만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전자파 측정 결과에 따르면 △휴대전화 △5G기지국(중계기) △무선 공기청정기 △음파진동운동기 △벌레퇴치기 △승강기 기계실 주변 등은 모두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건물옥상이나 지하 등에 다양하게 설치되는 기지국 전자파의 경우,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대비 1.35~6.19% 수준으로 나타나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했고 5G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가정했을 때는 인체보호기준 대비 1%도 채 못미쳤다.  

 

이러한 측정값은 전자파 발생원이 가까이에 없는 상태에서도 나오는 정도의 수치로, 전자파가 우려돼 중계기를 설치하지 못한다는 주장은 과학적으로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진 셈이다. 

 

구체적으로 수치를 뜯어보면 음성통화나 MMS(대용량메일) 전송, 실제 사용환경에서 5G 휴대전화의 전자파흡수율을 측정한 결과는 기준(1.6W/Kg) 대비 1.5~5.8% 수준이었다. 

 

지난 2019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시장에 출시하기 위해 최대 출력상태에서 전자파흡수율 평가를 받은 5G 휴대전화가 기준 대비 평균 43.1%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실제 사용환경에서의 전자파흡수율은 최대 출력상태 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임을 알 수 있다.

 

정부는 이용량에 따라 출력이 조정되는 3.5㎓대역 5G 기지국 특성을 고려해 ‘최대 전자파’를 기준으로 측정하기 위해 5G휴대전화로 고용량 데이터를 내려 받는 상태가 지속되도록 조작하고 △건물옥상 △통신주 △지하 등 다양하게 설치된 기지국의 전자파 강도도 함께 측정했다. 

 

그 결과, 5G 기지국의 전자파 강도는 인체보호기준 대비 1.35~6.19%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휴대전화 사용시의 전자파 흡수율 측정결과보다 더 낮은 수치다. 

 

▲ 5G 기지국 주변 전자파 측정 결과. 무선국과의 거리가 1m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 하더라도 전자파 강도는 인체보호기준 대비 6.19% 에 불과했다. (표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자파가 발생할 우려가 있었던 △무선기능 공기청정기 △벌레퇴치기 △음파진동운동기 제품3종에 대해서도 최대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대비 ‘1% 미만’으로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했다. 

 

승강기 기계실 주변에 대해서도 측정이 이뤄졌다. 일반인이 아파트 최상층에 거주하거나 승강기를 이용할 경우, 기계실에 가장 근접할 수 있는 지점인 건물 마지막 운행층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인체보호기준 대비 1% 미만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측정값은 전자파 발생원이 가까이 없는 곳에서도 나타나는 수준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아파트 옥상에 설치되는 중계기 등 5G 기지국을 향한 전자파 우려에 대해 “사실 전자파 영향이 위험한 수준은 아니다. 주민들이 단순히 혐오시설로 인식하는거고, (전자파에 대해) 잘 모르다보니 위험할 것 같다는 생각으로 반대하는데 과학적으로는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생활속 전자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측정신청을 통한 생활제품 및 공간 전자파 측정결과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자파 측정은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실시했고 제품선정과 측정결과는 시민단체와 학계 등 전문가가 참여한 ‘생활속 전자파위원회’에서 검토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전자파 20/09/02 [09:29]
그래서 당신 머리위에 중계기 설치하면 어이쿠 좋다라고 OK하고 설치 하곘습니까?
 1%미만 전자파는 전자파도 아닙니까? 왜 많은 아파트에서 중계기 설치 거부하겠습니까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