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의선의 그린뉴딜 “2025년 전기차 시장점유율 10%”

2025년 전기차 100만대 판매 목표…배터리 3사와 협력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2025년 전기차 100만대 판매 목표

배터리 3사와 협력, 전기차 시장 선도할 것 

제로탄소 위해 전기·수소차 친환경 기술 박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5년 뒤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선도업체로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정 부회장은 14일 청와대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그린뉴딜과 관련해 현대차그룹의 전략을 소개하면서 “2025년에는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점유율을 10%이상 기록해 전기차 부문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에 선보일 미래 전기차 3종을 소개하면서 전기차만을 위한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 출시로 현대차그룹에 전기차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km 이상을 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그린뉴딜과 관련해 현대차그룹의 전략을 소개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제네시스 브랜드로 2025년까지 23차종 이상의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앞서 정 부회장은 삼성·LG·SK를 차례로 방문해서 배터리 신기술에 대해 협의했다. 정 부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3사가 한국 기업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서로 잘 협력해 세계 시장 경쟁에서 앞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차 ‘넥쏘’는 작년에 전세계 수소전기차 중에서 가장 많은 5000여대를 판매했다. 넥쏘는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되는 수소전기트럭으로, 지난주 스위스로 선적됐고, 2025년까지 총 1600대를 유럽에 수출할 예정이다. 나아가 국내 시장에서 수소버스와 수소트럭 판매를 확대하고, 미국, 중국 등 해외 시장도 적극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정 부회장은 “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의 심장’으로 지난 20년간 저희가 140개 협력업체들과 함께 개발했다”며 “앞으로 더욱 노력해 3~4년 안에 수명을 두 배 이상 늘리고, 원가는 절반 이하로 낮춘 차세대 시스템을 개발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생활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고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며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심형 항공기인 Urban Air Mobility(UAM)은 전기차 배터리와 연료전지시스템 기술을 활용한 공중 이동수단으로, 2028년 상용화해 하늘 위에 펼쳐지는 이동 혁명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 부회장은 “그린 뉴딜은 미래를 위한 중요한 사업 방향이라고 생각한다”며 “현대차그룹은 저탄소, 나아가 제로 탄소시대를 위해,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나아가 “스타트업 및 중소 부품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서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고, 또한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주관하신 이 회의가, 앞으로 더 좋은 정책으로 이어져서 한국 자동차산업 도약을 뒷받침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