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국무부, 공무원 피격사건에 “한국의 규탄 지지”

“한국의 규탄과 北 해명 요구, 전적으로 지지한다”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09-25

“한국의 규탄과 北 해명 요구, 전적으로 지지한다”

한미공조 유지 강조해…文대통령, 북한에 유감 표명

美북한인권위 “코로나 막겠다고 목숨 빼앗는 나라 없다”

 

미국 국무부는 북측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한국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24일 남측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이 행위에 대한 우리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한미공조가 유지되고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비정부기구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 역시도 같은날 그레그 스칼라토우 사무총장 명의의 규탄 성명을 내고 “코로나19를 막겠다고 무고한 목숨을 무참히 빼앗고 시신을 불태운 나라는 그 어디에도 없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북한 인권은 단지 북한사람 만의 이슈가 아니며, 북측과 남측에 사는 이들에게 영향을 주는 이슈”라며 북한 내에 인권이 없다면 남한과 북한에 살고 있는 이들에게 안전한 곳은 없다고 꼬집기도 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사건과 관련 “충격적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음을 밝힌 바 있다. 

 

우리 국방부 역시도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 규탄하고 북측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입장을 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