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택배사가 합의 파기” 택배노조 29일 총파업 예고

사회적 합의안 도출한지 일주일도 안돼 ‘파업 국면’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사회적 합의안 도출한지 일주일도 안돼 ‘파업 국면’

“택배사들, 합의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분류작업 지시”

설명절 앞두고 택배대란 벌어질까…긴장하는 유통업계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과 우체국 본부 등이 오는 2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당초 택배사와 택배노조, 정부가 참여한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어렵사리 합의안을 도출해 노조가 파업을 풀었지만 택배사에서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서 또다시 파업국면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업계는 택배노조의 파업으로 설 명절을 앞두고 배송문제에 차질이 빚어지진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양새다.

 

27일 전국택배노조는 서울 중구 한진택배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과로사 없는 택배현장을 만들기 위한 사회적 총파업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택배사들이 지난 21일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이후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했다. 택배노동자에게 장시간 과로사의 원인인 공짜노동 분류작업을 계속하라고 한다”며 “사회적 논의가 진행되고 영업점 갑질방지 대책이 발표돼도 현장에서는 갑질해고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분류작업 업무의 책임이 택배사에 있음을 명시하고 인력 투입이나 시스템 도입 등을 촉구했음에도, 택배사들이 이러한 합의를 전면 부정하는 내용의 공문을 각 영업점에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노조는 “택배사들은 지난해 스스로 발표한 분류인력 투입계획을 사회적 합의인 양 밝히고 있지만, 이는 택배분류를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더이상 일하다 죽을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민들께 호소드린다. 우리는 인간답게 살기위해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파업으로 CJ대한통운‧한진택배‧롯데택배 노조원 2800여명은 29일부터 배송업무를 중단하며 우체국택배 노조원 2650여명도 우정사업본부가 분류작업을 해놓지 않으면 배송업무 거부에 돌입할 예정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당장 다음달 초 설명절을 앞두고 택배대란이 벌어지진 않을지 유통업계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