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박성중 의원 "김홍일 후보, 방통위 살릴 공명정대한 적임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신경호 기자
기사입력 2023-12-08 [10:43]

김홍일 권익위원장의이 방통위원장 후보로 내정된 것을 두고 박성중 의원이 “식물부처 상태의 방통위를 살릴 공명정대한 적임자”라고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8일 성명을 내고 “김홍일 권익위원장이 민주당의 부당한 공세로 식물부처가 된 방송통신위원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방통위원장 후보로 내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김홍일 후보는 그간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있는 감각으로 공명정대하다는 평가를 받아왔으며, 법과 원칙에 대한 확고한 소신으로 합의제 의결기구인 방통위를 지켜내고, 가짜뉴스 근절, 마약, 포털 개혁 등의 과제를 해결할 고금독보(古今獨步)한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 “국회 청문회에서 김 후보를 검증할 기회가 있음에도 ‘방송 장악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윤 대통령의 선언’이라며 ‘묻지마식’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며 “민노총 언론노조가 장악한 MBC도 민주당과 결탁해 방송을 하루에 무려 4꼭지를 편성하여 밑도 끝도 없이 김홍일 후보를 공격하고 있다. 언론노조가 방송을 사유화해 민주당을 돕는 것이 이동관 방통위원장 청문회 때와 판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통위는 이동관 전 위원장 사퇴 이후, 중요 의제를 의결할 수 없는 1인 상임위원 체제가 되어 기능 마비 상태에 빠져 있는 상황”이라며 “방통위가 다른 부처와는 다르게 방송, 통신 전반을 책임지는 합의제 의결기구이므로 하루 한 시도 멈춰서는 안 되는 고유한 특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방송 중단으로 인해 발생할 모든 문제의 책임은 민주당에 있으나, 민주당의 후안무치한 방통위 장악 계획에 애먼 국민들만 시청권을 침해 받고, 국내 콘텐츠 산업도 악영향을 끼칠 심각한 상황”이라며 민주당에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민노총 언론노조 등 친 민주당 세력들과 방송정상화 가로막는‘정치 횡포’, ‘반대를 위한 반대’ 즉각 중단하고, 방통위 정상화에 대승적으로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신경호 기자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