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최연혜 가스公 사장 "설 연휴, 안전이 최우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한수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09:55]

▲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설 연휴를 앞둔 지난 7일 통영 LNG생산기지 안전점검에 나섰다. / 한국가스공사 제공

 

설 연휴 대비 현장 안전점검

"공기 준수보다 안전이 우선"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설 연휴를 앞두고 건설현장 안전점검에 나섰다. 

 

8일 한국가스공사에 따르면, 최 사장은 지난 7일 통영 LNG생산기지와 대구지역 공급배관 건설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국내 천연가스 생산량의 약 22%를 담당하는 가스공사 통영 LNG생산기지는 2002년 10월 상업운전 개시 후 지금까지 남부권역 천연가스 공급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날 최 사장은 현장직원들을 격려하며 "설 연휴기간에도 천연가스의 안정적 공급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건설 현장에서는 공기 준수도 중요하지만, 안전이 우선"이라며 "현장 안전관리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