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한전, 전력 고속도로 건설 대토론회 열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한수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0:47]

▲ 전력 고속도로 건설 및 안정적 공급을 위한 '혁신 대토론회' 모습 / 한국전력 제공

 

전력망 선제적 확충·안정적 전력공급 완수 결의

현장중심 문제해결로 실행력 제고

한국전력이 전력 고속도로 건설 및 안정적 공급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8일 한전에 따르면, 지난 7일 한전경인건설본부에서 '혁신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력망 건설 및 운영을 책임지는 전력계통본부 전 사업소장 56명이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12월 정부에서 발표한 전력계통 혁신대책의 이행력 제고와 함께 실제 사업추진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토대로 현장에 실질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혁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토론회에서는 건설, 운영, 송전 분야로 나눠 현안과 주요 리스크를 분석하고 현장의 문제상황에 대한 경험과 해결방안을 공유했다. 또 실행 가능한 혁신적 문제해결 방안도 논의했다.

 

한전 관계자는 "원전, 재생에너지 등 발전력을 적기에 송전망에 연결하기 위해 예측기반으로 설비계획방식을 전환하고 국가첨단전략산업 등 국가 핵심사업은 정부정책 발표 즉시 전력공급방안을 수립해 조기 건설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적기 건설을 위해 단위공정별 사업관리, 핵심사업 이행성과 평가체계 마련 등 전력망 확충 책임성을 강화하고 경영진 주도로 현장에서 문제를 직접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대형정전 방지를 위해 예방진단기술과 같은 과학적 설비 진단기술을 전면 도입, 고장 예방체계를 강화하는 등 다양한 혁신안을 도출했다.

 

서철수 전력계통본부장은 "전력망 적기 건설과 안정적 전력공급이라는 본연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기 위해 주인의식을 가지고 기존에 틀을 깨는 혁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이번 토론회를 토대로 선제적 송전망 건설을 통해 전력사업의 주도권을 확보해 국가성장에 기여할 것을 결의했다. 도출된 혁신안은 세부실행계획 마련, 실행 전담조직 구성 등을 통해 실행력 확보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