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국립국악원 공연예술총서 ‘제1집:제례악’ 발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정민수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1:25]

▲ 공연예술총서 제1집 제례악 발간 / 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제례악을 무대화한 공연을 분석한 ‘국립국악원 공연예술총서 제1집’을 발간했다고 8일 밝혔다. 

 

주요 공연의 영상을 바탕으로 무대를 비롯한 음악과 춤 등을 시간적으로 기록하고, 공연을 만드는 과정과 배경을 구술 연구하는 등 공연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자료라는 설명이다.

 

‘국립국악원 공연예술총서’ 제1집 제례악은 1999년과 2014년의 <종묘제례악>, 2014년의 <사직대제>, 2002년과 2010년의 <문묘제례악> 등 총 다섯 편의 제례악 공연의 구성, 제례, 음악, 춤 등을 객관적으로 기술하여 공연대본을 작성하고, 연주 방법과 배치, 연주 인원, 제례 현장과의 차이점, 의궤와의 차이점 등을 분석하여 논고에 담았다. 또한 공연의 제작과정과 출연진, 제작진 등의 구술 인터뷰를 통해 무대 뒷이야기들을 기록했다.

 

이번 총서 집필진으로 이숙희(전 국립국악원 학예연구관), 장희선(중앙대 객원교수), 송혜진(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교수) 총 3명의 전문 연구자가 <종묘제례악>, <사직대제>, <문묘제례악>의 논고와 공연 대본 연구에 참여하였다. 또한 악·가·무·제례와 관련하여 김영숙(국가무형문화재 종묘제례악 일무 전승교육사), 남동훈(연출가), 박재희(전 성균관 교육국장), 유호철(국립국악원 무대감독), 이 영(전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 이건웅(국가무형문화재 사직대제 제의집전 기능보유자), 이건회(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 이기전(국가무형문화재 종묘제례 집례 예능보유자), 최경자(전 국립국악원 무용단 지도위원), 황규남(전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 총 10명의 인터뷰가 담겼다.

 

김명석 국악연구실장은 “학술적·예술사적 가치가 있는 공연을 선별하여 기록화하는 작업을 계속 진행하여 2024년에는 ‘국립국악원 공연예술총서 제2집: 연례악, 회례악’을 발간할 예정이며, 총서가 제작자, 예술가들이 새로운 공연을 기획·제작하는데 도움이 되고, 공연예술사 연구에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정민수 기자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