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팔공산 찾은 윤 대통령 “지역과 함께 도약하는 국립공원” 약속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04 [16:26]

대통령, 22년 8월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약속 지켜

팔공산 시설 개선 및 인프라 확충 

지역경제에 도움 되도록 지원 약속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식’에 참석해 “지역과 함께 도약하는 국립공원”을 약속했다.

 

1987년 국립공원공단이 설립돼 국립공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시작된 이래 국립공원 관련 행사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논의가 10여 년간 진척이 없었으나 2022년 8월 대구를 찾아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약속한 이래 1년도 채 되지 않아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면서, “이는 정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힘을 모으고 이에 더해 지역주민들의 마음과 불교계의 전폭적인 지지가 보태진 덕분”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대통령은 과거 대구에서 세 차례 근무하며 동료들과 팔공산을 자주 찾았던 개인적인 경험을 공유하며 팔공산이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1년에 358만 명이 찾는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자 5,200여 종의 야생생물이 서식하는 자연자산의 보고라는 점을 강조했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명산인 소중한 팔공산을 제대로 관리하고 보전해 미래 세대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사람이 안전하면서도 불편함 없이 팔공산을 누릴 수 있도록 탐방로, 주차장, 화장실을 비롯하여 오래된 시설들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대

 

한편, 이날 행사에는 대구‧경북 지자체 및 지역주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및 지역 불교계,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및 임직원과 국립공원 명품마을 주민 등 총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