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준표 폭언 논란 막말 배턴 이어 받았나?

질문하는 여기자에게 “너 진짜 맞는 수가 있다” 막말 발언

가 -가 +

조은국기자
기사입력 2011-07-15

[문화저날21 조은국기자]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삼화저축은행 불법자금 연루설을 묻는 기자에게 “버릇 없이”라고 발언해, 폭언 논란에 휩싸였다.

홍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를 방문한 뒤 삼화저축은행 불법자금 연루설에 대해 묻는 여기자에게 “그런 것을 왜 묻나”라며 “너 진짜 맞을 수 있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해 천정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석도 아니고 공개된 자리에서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냐”면서 “법으로 따지면 모욕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또, 우위영 민노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홍 대표가 안상수 전 대표의 부적절한 전철을 그대로 밟는 것 같아 유감"이라며 "취재기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식의 발언은 공안검사 출신인 홍 대표의 본색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안상수 전 한나라당 대표는 연평도 사태가 발생했을 때 현장을 방문해 보온병을 들고 '북한의 포탄'이라고 발언하고, 또 성형하지 않은 여자들을 '자연산'으로 발언해 물의를 빚은 적이 있었다.

ceg@mhj21.com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