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화그룹, 핀테크 기업 중국 디안롱 社와 전략적 MOU 체결

“핀테크 관련 핵심 역량 조기 확보·시장 선점 위해”

가 -가 +

조동혁 기자
기사입력 2015-11-27

▲25일 저녁 63빌딩에서 한화그룹과 디안롱 사간의 합작투자 양해각서 조인식이 있었다. 가운데 왼쪽부터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 한화생명 김동원 디지털 팀장, 한화생명 엄성민 전략기획실장 이고, 오른쪽은 디안롱 社 소울 타이트 대표, CFO인 쑤샤 쾅(Xuxia Kuang)


[문화저널21=조동혁 기자] 한화그룹이 세계적인 핀테크 기업인 중국의 디안롱(Dianrong, 点融) 社와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와 디안롱 社 소울 타이트 대표는 25일 저녁, 63빌딩 워킹온더클라우드에서 조인트 벤처 설립에 관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화그룹은 이번 양해각서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핀테크 관련 핵심 역량을 조기에 확보하고, 국내외 사업기회의 발굴과 적용을 통한 시장 선점을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한화S&C 관계자들 이외에도, 한화인베스트 한우제 대표이사, 한화생명 엄성민 전략기획실장 등 한화금융네트워크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체결된 MOU는 올해 4월 김동원 팀장과 소울 타이트 CEO가 미국 LendIt 컨퍼런스에서 처음 만나 공통 관심사를 나누면서 논의가 시작된 것이다. MOU 체결로 양 측은 오는 2016년 초까지 조인트 벤쳐(J/V) 설립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중 P2P 대출 마켓플레이스 서비스를 출시, 향후 한화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디안롱 CEO 소울 타이트는 “미국에서 창업한 렌딩클럽의 성공적인 기업공개에 이어, 중국으로 건너와 디안롱을 창업해 성장시키고 있는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뿌듯하다”며 “최근 정부의 규제 개혁을 통해 금융산업이 역동적으로 변신하고 있는 한국에서 ‘핀테크가 금융의 미래’라는 비전을 공유하는 파트너를 찾게 되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는 “한화S&C는 新사업영역으로 핀테크를 정의했으며, 금번 조인트벤처 설립으로 한화그룹의 금융 및 IT 전문 시너지를 높여 향후 국내 핀테크 시장을 선점하고 해외로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디안롱은 중국 내 핀테크 기술을 선도하는 P2P 기반 대출 대표 기업으로, 관련분야 세계 최대 기업인 렌딩클럽(Lending Club)의 공동 창업자이자 기술 총괄이었던 소울 타이트(Soul Htite)가 지난 2012년 중국 상해에 설립한 회사이다.

 

현재 중국 내 26개 지점과 1,700여명의 직원을 보유한 P2P 대출 3대 기업 중 하나로 자리잡은 글로벌 핀테크 기업으로, 지난 9년간 총 15조원의 온라인 대출을 미국과 중국에서 실행, 관리한 검증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동 분산 투자 기술, 고도화된 빅데이터 분석 및 리스크 관리 기술 등이 핵심 역량으로 손꼽힌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