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조사업 확대’ LG전자, 스타필드 고양 ‘친환경 냉방’ 책임진다

“친환경·고효율 흡수식 칠러 대규모 공급, 축구장 50개 면적 동시 냉방”

가 -가 +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2017-09-12

▲LG전자가 12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스타필드 고양’에 총 1만4720 냉동톤 용량의 흡수식 칠러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칠러 시장을 적극 공략, B2B 공조 사업 영토 확장에 나선다. 지난달 개장한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 고양’의 대규모 냉방을 책임지게 된 LG전자는 친환경·고효율 흡수식 칠러를 통해 B2B 공조사업에 속도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12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스타필드 고양’에 총 1만4720 냉동톤 용량의 흡수식 칠러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는 LG전자가 국내에서 상업용 건물에 공급한 제품 중 가장 큰 규모로, 30평 아파트 3700세대 또는 축구장 50개 면적을 동시에 냉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1 냉동톤은 물 1톤을 24시간 내에 얼음으로 만들 수 있는 용량이다. 

 

흡수식 칠러의 경우 액체가 기체로 기화하는 과정에서 주변의 열을 빼앗는 원리로 작동한다. 기체로 바뀐 냉매를 다시 액체로 만들어 순환시키기 위해서는 기체를 흡수해서 열을 가하는 과정이 요구되는데, 가열 방식에 따라 온수식과 직화식, 증기식 등으로 나뉜다. 

 

LG전자가 이번에 공급한 제품은 온수식으로, 인근에 위치한 일산복합발전소에서 나오는 95℃의 뜨거운 물을 활용한다. 이 물은 주로 겨울철 지역난방을 위해 사용되는데, 흡수식 칠러는 지역난방이 필요 없는 여름철 뜨거운 물을 냉방을 위해 사용함으로써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더불어 화학물질 대신 물을 냉매로 사용, 환경 친화적이고 효율이 높아 일반형 제품에 비해 유지비를 15% 가량 절감할 수 있다. 

 

▲LG전자 '저온수 2단 흡수식 칠러' 인포그래픽  (이미지제공=LG전자)

 

LG전자는 흡수식 칠러의 친환경·고효율을 위한 핵심 기술들을 100% 독자 개발, 국내 민간 기업 중 유일하게 냉매 순환 설계에 대한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또 냉매와 맞닿아 있어 부식이 자주 발생하는 열교환기에는 포스코와 공동 개발한 스테인리스 소재를 사용, 부품의 부식 속도를 기존보다 24분의 1 수준으로 낮춰 내구성까지 확보했다. 

 

LG전자는 2011년 LS엠트론의 공조사업부를 인수하며 칠러 사업을 시작, 지난해 11월에는 경기도 평택으로 공장을 확장 이전하는 등 B2B 공조 시장을 적극 공략 중이다.

 

또한 ▲서남물재생센터 ▲스타필드 하남 ▲파라다이스시티 등 국내를 비롯,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청사 ▲킹칼리드 국제공항(King Khalid International Airport) ▲중동, 동남아 지역 발전소 등 해외에서도 대규모 B2B 공조 프로젝트에 연이어 제품을 공급했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그동안 쌓아온 공조 사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환경 친화적이고 효율이 높은 솔루션을 제공하며 B2B 공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