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용업소 바가지요금 근절나선 보건복지부

미용실·이발소서 3가지 서비스 받을시 최종가격 미리 알 수 있어
위반 시 최고 영업정지 1개월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미용실·이발소서 3가지 서비스 받을시 최종가격 미리 알 수 있어

위반 시 최고 영업정지 1개월 

 

앞으로 미용실이나 이발소를 이용하는 고객 중 염색과 퍼머, 매직 등 3종 이상의 서비스를 받을 시 최종가격을 미리 알 수 있게 된다. 이는 미용업소의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기 위한 정부당국의 자구책인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오는 15일부터 개정·공포한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규칙은 11월 16일부터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5월 청주의 한 미용업소에선 장애인 고객에게 서비스 비용으로 50만원을 청구해 사회적으로 바가지요금에 대한 공분을 산 바 있다. 

 

이러한 사건을 통해 복지부는 머리손질과 염색 등 3가지 이상의 서비스를 이용할 시 최종지불가격과 전체 서비스의 총액 내역서를 통해 미리 가격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커트와 염색만 할 경우 2가지의 서비스를 제공받기 때문에 의무적으로 최종가격을 미리 제공할 필요는 없다.

 

개정된 시행규칙을 위반할 경우 1차는 경고, 2차는 영업정지 5일, 3차는 영업정지 10일, 4차 이상은 영업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복지부는 향후 나타나는 문제점은 모니터링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시도 및 시군구, 대한미용사회 등 관련 협회를 통해 사전에 홍보와 지도점검을 병행할 방침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