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 대북 정책 변함없다…800만 달러 인도 지원 검토

통일부 관계자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 지속”
핵실험·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 등 보수진영 반발 커질 듯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통일부 관계자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 지속”

핵실험·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 등 보수진영 반발 커질 듯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이 다시 재개될 전망이다. 정부는 유엔 및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약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이번 지원은 북한의 모자보건(母子保健)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새 대북 제재 결의안 2375호가 채택된 상황에서 보수진영의 반발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부의 인도적 지원이 북한에게 ‘제재보다는 대화를 원한다’는 정부의 입장을 보여줌으로써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강조해온 대북 기조는 흔들림 없이 진행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준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지원 내역, 추진 시기는 제반 여건과 남북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며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등에 대해선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을 지속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 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보통은 원안대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수정되는 경우도 있어 예단해서 말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할 경우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 지원이 시작하게 된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인도적 지원에 대한 방침을 사전에 미국 정부에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