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J포토] 신안그룹 휴스틸 사망사고, 흐느끼는 유가족들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 신안그룹 휴스틸 공장 화물노동자 사망사고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故정태영씨의 아들이 발언을 하던 중 말을 멈추고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 박영주 기자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였던 故정태영씨 사망사고와 관련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휴스틸 당진공장에서 적재함에서 파이프를 싣다가 사망한 고인의 죽음에 대해 유가족들은 "적재물을 옮기는 것은 화물노동자의 업무가 아님에도 부당한 요구를 받고 작업하다 사망했다"며 억울함을 풀어달라 호소했다.

 

▲ 신안그룹 휴스틸 당진공장에서 사망한 故정태영씨 사망사고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정씨의 미망인이 흐느끼고 있다.   © 박영주 기자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