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상화폐 시세폭등이 희망…투기로 꿈 찾는 투자자들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8-01-11

정부 '가상화폐' 규제 방침에 반발하는 투자자들

가상화폐 시세폭등을 '꿈과 희망'에 비유한 청원글 눈길

 

정부가 가상화폐거래소 폐쇄 추진 계획을 밝힌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는 가상화폐 규제 반대를 외치는 청원 참가자가 늘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가상화폐 문제와 관련해 “법무부는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거래소 폐쇄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는 강경한 대응책을 발표했다.

 

금융위원회도 앞서 가상화폐와 관련해 관련 범죄를 집중 단속하고 투기를 근절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강한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 박영주 기자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는 ‘가상화폐규제반대’라는 제목으로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만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 있습니까?’라는 게시글이 올라와있다.

 

청원인은 “무리한 투자로 인해 피해를 보는 것은 가상화폐 뿐 아니라 주식이든 그 어느 항목에도 해당된다”며 “내 집 하나 사기도 힘든 대한민국에서 어쩌면 집을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 어쩌면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여태껏 가져보지 못한 꿈을 꿀 수 있었다”고 청원이유를 설명했다.

 

이 밖에도 가상화폐 규제반대를 외치는 청원들이 여럿 올라와있다.

 

하지만, 최근 급격한 속도로 투기적 요소가 증가하고 있는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의 시선이 높다는건 사실이다. 가상화폐시장이 유가시장처럼 제도적 안전장치가 마련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일부 거래소에서는 투기적 목적으로 옵션거래 등의 거래장치를 만드는 등 폐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앞서 가상화폐규제반대 청원인의 말처럼 가상화폐는 투자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지만 그 근거를 급격한 시세폭등을 노린 투기적 요소에서 찾는다는 점이 모순으로 작용한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