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행학습 늪' 빠진 아이들…시민단체, 유아영어학원 단속해야

시민단체들 "초등학교 3학년 교육도 선행학습 전제 없이 시작해야"

가 -가 +

신호준 인턴기자
기사입력 2018-01-11

영어 특별활동 규제 정책, 오는 28일 실시…"유아 학원 선행학습 막아야"

시민단체들 "초등학교 3학년 교육도 선행학습 전제 없이 시작" 요구

 

교육부의 유치원 등 영어 특별활동 규제 정책 실시를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그 대상을 유아 학원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걱세) 등 33개의 시민단체들과 교육기관들은 지난 10일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원까지 포함해 유아들에게 불필요한 영어 선행 교육을 금지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4년에 국회는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초등학교 3학년이후부터 영어 의무교육을 받게된다.

 

이에 초등학교 1·2학년과 유치원생, 어린이집의 방과후 영어 교육이 금지되면서, '사교육 조장'이라는 학부모의 의견과 '공교육 정상화, 학부모 부담 줄이기'라는 정부와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부딪치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지난 2014년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해 초등학교 3학년부터 영어를 의무교육 과정으로 포함했다.

 

하지만 법 제정 당시 오는 28일까지 '초등학교 1,2학년 영어 방과후학교 과정'을 한시적인 선행학습 금지 예외 대상으로 규정해 현장에 법이 적용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사걱세는 유아의 영어 사교육 규제와 초등학교 3학년 과정의 영어수업에서 선행학습을 하지 않았다는 전제로 교육할 것을 요구했다.

 

사걱세는 "유치원과 어린이집만을 규제 대상으로 한다면 사교육을 조장하게 되는 꼴"이라며 "유아 영어 학원도 규제 대상에 포함해 선행교육에 대한 학부모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초등학교 3학년부터 의무교육이 시작된다면 초등학교 1,2학년때에 선행교육을 하지 않았다는 전제로 수업을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이전의 교육기관인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방과후 영어수업을 전면 금지하는 '유아교육 혁신방안'을 작년 12월 27일 발표했다.

 

최은순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은 "우리아이가 초등학교 때 중학교과정을 선행학습했다고 부모가 만족해할까 아마 옆집아이가 고등학교 과정을 선행학습하면 우리아이를 나무랄 것"이라며 "선행학습은 자기 아이를 위해 하는게 아니라 옆집 아이들보다 앞서나가려고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선행학습의 늪에 빠진것을 두고 볼 것인가 아니면 구해줄 것인가의 문제"라며  "우리는 공교육 정상화법을 온전한 법으로 만들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병 서울교사노동조합 위원장은 "일부에서는 우리의 주장이 오히려 사교육을 조장한다며 반대하고 있는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공교육이 정상화되고 학부모가 허리를 펴기 위해서는 학원의 영어 선행교육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화저널21 신호준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