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시트로박터균 감염이 원인

혈액검체 조사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검출…지질영양제서도 동일 균 검출

가 -가 +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혈액검체 조사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검출…지질영양제서도 동일 균 검출

“균 감염으로 유사한 시기에 사망에 이르게 된 점은 이례적”

 

이대 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이 사망원인을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균 감염에 의한 것으로 추정했다.  

 

12일 국과수는 신생아 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혈액검체 조사에서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됐으며, 신생아들이 사망하기 전날 투여된 지질영양제에서도 같은 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감염경로는 나오지 않았지만 주사제 취급과정 중 오염이 발생해 신생아들이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이 나왔다. 

 

주사제 오염결과에 대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어 아직까지 정확한 오염원인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국과수는 이날 부검결과를 발표하며 “균 감염으로 유사한 시기에 사망에 이르게 된 점은 이례적”이라며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의 증세가 4명에게서 나타나 유사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당초 제기됐던 로타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소장과 대장에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소·대장 내용물에서만 검출되고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아들 중 생존자가 존재한다는 점 등을 이유로 로타바이러스 감염 및 괴사성 장염은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