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림그룹 “순환출자 해소 및 계열거래 단절”…기업 ‘체질개선’ 선언

대대적 경영쇄신 계획 발표…“1천원 규모 재무지원 및 안전경영 강화로 상생협력도 추구”

가 -가 +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2018-01-14

대림그룹이 계열사간 일감몰아주기 및 순환출자 해소 등 대대적 경영쇄신 계획을 발표, 기업 체질개선을 선언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지난해 대림그룹 총수일가의 일감 몰아주기를 통한 사익 편취 등을 조사에 불법 하도급 행위 수사도 더해지면서 개선책을 강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림그룹은 14일 ▲일감몰아주기 해소 ▲지배구조 개선 ▲상생협력 등을 골자로 한 전면적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정부의 중점 추진 과제에 적극 부응하고, 보다 투명하고 윤리적 기업경영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화답함으로써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이해욱 대림그룹 부회장 등 개인주주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이른바 오너회사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해소하고자 개열거래를 중단한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신계 계열거래를 진행하지 않는다.

 

아울러 계약기간이 남아있는 기존 계열거래도 법령상 허용되는 필수적인 계열거래를 제외하고는 거래를 중단하거나, 외부 사례를 참고해 거래조건을 변경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수의계약으로 진행하던 거래의 경우 경쟁입찰 방식으로 변경, 외부업체 및 중소기업 등으로 참요를 확대한다.


여기에 이해욱 부회장 등 대주주가 지분을 100% 보유한 에이플러스디의 지분도 정리한다. 상반기 내로 법적 검토 후 처분방식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한 일감 몰아주기 논란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정관변경을 통해 모든 계열사 내에 이와 같은 사안을 점검 및 감시하는 내부거래위원회를 이사회 내 위원회로 공식화한다. 보고 청취권과 직권 조사 명령권, 시정조치 요구권을 부여, 내부거래위원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순환출자의 경우 올해 1분기 내로 완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대림그룹 지배구조에는 대림코퍼레이션-대림산업-오라관광-대림코퍼레이션으로 연결되는 순환출자구조가 존재한다. 이를 완전 해소하고, 투명·단순한 지배구조 확립을 위해 오라관광이 보유하고 있는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4.32%를 처분한다.
 

▲ 대림그룹이 14일 ▲일감몰아주기 해소 ▲지배구조 개선 ▲상생협력 등을 골자로 한 전면적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자료제공=대림그룹)    

 

이외에도 상생과 안전을 경영의 중심가치로 삼아 협력사와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도 추구한다. 하도급법 및 관련 제반 가이드라인을 철저히 준수하고자 하도급 심의 위원회 기능을 강화, 심사권한을 보장한다.


상생협력 지원방안도 장기적 관점에서 협력사의 경영체질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 협력사에 대한 재무지원 강화 및 협력사 선정단계에서 저가심의 심사기준을 한층 강화해 최저가가 아닌 ‘최적가’ 낙찰을 유도한다.


더불어 안전경영 강화를 위해 현장 안전관리자가 주도적으로 안전관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상반기 내 안전관리자 정규직 비율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확대한다. 임직원들의 안전교육ㄷ 강화, 안전체험학교 설립 및 협력회사 임직원에게도 확대 적용한다는 설명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