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줄줄이 소환되는 MB측근들…檢, MB잡을 카드 내놓을까

박재완·장사다로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으로 장시간 조사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2-07

박재완·장사다로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으로 장시간 조사

도곡동 땅 MB소유 잠정결론…확실한 증거찾는데 주력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들을 연일 조사하면서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까지 이틀 남은 시점에 이 전 대통령을 구속시킬 확실한 카드를 검찰이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지난 6일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을 소환조사했다. 장시간 조사를 받은 두 사람은 7일 새벽이 돼서야 귀가했다.

 

박 전 수석과 장 전 기획관은 지난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전용해 조성한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청와대가 18대 총선을 앞두고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 확인을 위한 불법 여론조사에 특활비를 사용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또한 광우병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가 확산될 당시에도 여론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특활비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새벽 귀가하던 장 전 기획관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는 잘받았다. 나중에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답을 피했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의 성균관대 연구실과 장 전 비서관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한 자료를 분석해 특활비 수수 여부와 경위, 사용처 등과 두 사람의 진술 내용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국정원 특활비 수수로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을 조사하던 검찰은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혀내기 직전 단계까지 도달한 모양새다.

 

검찰이 최근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이상은씨와 고(故) 김재정씨의 재산관리인을 잇달아 소환조사했다. 서류상 도곡동 땅 명의가 이상은씨와 김재정씨로 돼있어 실소유주가 누군지 집중 추궁했다.

 

두 사람은 검찰 조사에서 도곡동 땅 매각대금의 상당액을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곡동 땅 4240제곱미터는 지난 1985년 15억원에 매입됐고 지난 1995년 포스코 개발로 263억원에 매각했다. 매각대금은 이상은씨와 김재정씨가 각각 130억원씩 나눠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이상은씨의 매각대금 상당 부분이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들어갔다는 것이다. 김재정씨의 자금관리인이 지난 2007년에서는 대금을 건넨적이 없다고 주장하다가 이번 소환조사에서 말을 바꿨다. 

 

검찰은 진술을 토대로 매각대금의 일부를 이 전 대통령측이 사용한 점을 확인하고,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데 잠정 결론을 내렸다.

 

앞서 검찰은 BBK에 거금을 투자할 수 있도록 한 다스의 ‘주인’, 그 거금을 다스로 흘려보낸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의 ‘주인’이 누구인지에 관심이 쏠렸고, 검찰이 이를 수사했지만 밝혀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평창올림픽 전후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확정지을 수 있는 증거를 찾아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