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 대통령, 김여정 만난다…대화 국면 이어갈까

靑 “이제 첫만남…의제 모두 열어놓고 대화할 것”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2-09

靑 “이제 첫만남…의제 모두 열어놓고 대화할 것”

김정은 친서 기대 분위기…김여정이 직접 ‘심중’ 전할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공식 접견한다. 그러면서 남북이 현재의 대화국면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8일 문 대통령이 북측 고위급 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장소와 시간 등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청와대의 관계자는 "남북이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고, 확정되는 부분이 생기면 순차적으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과 나눌 의제에 대해서는 "이제 첫만남인데 깊숙한 대화가 바로 되겠나. 다만 모든 의제에 관해 터놓고 얘기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김 부부장이 갖고올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나 구두 메시지의 내용에 내심 기대하는 분위기다. 김정은 위원장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 부부장의 방남은 북한이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타진하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친서의 경우 동계올림픽 계기로 양측이 만난 만큼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지만, 김 위원장의 '심중'은 김 부부장의 입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직접 듣게 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이날 오후 8시에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직전 각국 정상급 인사들을 초청해 리셉션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 북한 대표단장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참석하고, 김 부부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2박3일간 남쪽 일정을 소화하고 오는 11일 전용기를 타고 북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