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문대통령에 “빠른 시일 내 방북 요청”

문대통령 북한 고위급대표단 접견 및 오찬…김여정, 김정은 친서 전달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18-02-11

문대통령 북한 고위급대표단 접견 및 오찬…김여정, 김정은 친서 전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을 청와대에서 만나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했다.

 

이날 현장에서 김여정 특사는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는 뜻을 밝혔다. 김영남 대표단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대해 남북이 함께 축하하자” 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청와대에서 만나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 대통령은 북측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 넓은 논의를 했다.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됐다” 고 말했다.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면담 후 이어진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건배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남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어깨가 무겁고, 뜻깊은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 건배사를 하겠다. ‘남북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하여’”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은 “우리들을 따뜻하고 친절하게 환대해줘 동포의 정을 느낀다. 불과 40여일 전만 해도 이렇게 격동적이고 감동적인 분위기 되리라 누구도 생각조차 못했는데 개막식 때 북남이 함께 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역시 한핏줄이구나 라는 기쁨을 느꼈다. 올해가 북남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김여정 특사는 “이렇게 가까운 거리인데 오기가 힘드니 안타깝다. 한 달 하고도 조금 지났는데 과거 몇 년에 비해 북남관계가 빨리 진행되지 않았나. 북남 수뇌부의 의지가 있다면 분단 세월이 아쉽고 아깝지만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개막식에 대한 소감을 묻는 문대통령의 질문에 “다 마음에 든다. 특히 우리 단일팀이 등장할 때가 좋았다”고 대답했다. 

 

한편, 청와대는 정상회담 수락여부에 대해 “대통령의 정확한 워딩은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라고 이야기 하셨고, 있는 그대로 해석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