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외신 역사왜곡에 입다문 여야, 공방에만 ‘혈안’

北 남북정상회담 제안에 자한당 ‘반발’…민주당 “수준 의심”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2-12

北 남북정상회담 제안에 자한당 ‘반발’…민주당 “수준 의심” 

설 연휴 다가오는데…이번 임시국회도 초라한 성적표 받나

 

평창동계올림픽이 막을 올렸지만 여야가 의미없이 공방만 주고받으면서 여론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국회가 한국을 향한 외신들의 황당한 오보가 쏟아지고 사과가 반복되는 동안 같은 목소리 한번 내지 않은채 공방에만 집중하면서 다가오는 설 연휴 ‘밥상머리 민심’을 잡는 것도 어렵게 됐다는 비아냥이 나오고 있다.

 

日 식민지배 옹호…“모든 한국인이 일본 영향받았다고 할 것”

독도·제주도 구분 못하고…쏟아지는 오보에 반응없는 여야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에서 미국 방송사 NBC 소속 아시아 통신원 겸 올림픽 해설가인 조슈아 쿠퍼 라모가 일본의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중계가 논란이 됐다.

 

라모는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지난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한국의 변화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됐다고 모든 한국인이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과의 예민한 역사문제로 얽혀있는 만큼 해당 발언이 송출되자마자 여론이 들끓었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NBC에 곧바로 항의했고 이들은 “한국인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것을 이해하고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공식 사과 서신을 보냈다. 

 

외신들의 황당보도는 계속 이어졌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는 지난 10일 국제면에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하며 한반도기를 흔드는 사진을 보도했는데, ‘제주도’에 동그라미를 그려놓고 “독도는 일본이 소유한 섬”이라고 설명한 것이다.

 

이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더타임스’는 지난 11일 “(제주도를)분쟁중인 섬 독도로 오인했다. 독도는 한국이 관리하고 있고, 일본이 다케시마라는 이름의 영토임을 주장하는 섬”이라며 “동그라미 친 섬은 아무런 분쟁 대상도 아니고 한반도기에는 분쟁중인 섬이 그려져 있지 않다. 실수를 인정한다”며 정정보도를 냈다.

 

그러나 ‘더타임스’가 독도가 한국 땅이 아니라 ‘분쟁중인 영토’라는 인식을 갖고 ‘일본이 소유한 땅’이라고 보도한 부분에 대해 구체적으로 사과하지 않아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 외에도 미국 CNN이 지난 10일 앵커 랜디 케이가 “한국내 1만7천곳이 넘는 개 농장에서 개들이 목을 졸리거나 맞아서 죽고 감전사를 당한다”며 한국의 개고기 식용 문화를 비난하는 글을 게재했다가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야는 이들 논란에 대해서는 어떤 공식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보수야당인 자한당은 물론이고 여당인 민주당도 이러한 내용들을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평창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만큼 정치권이 나서서 역사 문제를 언급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는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에 불거진 논란은 국민들이 정서상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일본 역사와 관련한 문제다. 

 

최근 박근혜 정부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이면내용이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일본에 적대적인 여론이 적지 않다. 그러나 정치권에서 한마디 언급조차 없는 것은 한국과 일본의 관계에 대해 외신들이 갖고 있는 인식을 대외에 인정하는 모양새로 비춰질 수 있다.

 

北 남북정상회담 제안에 野 ‘예민’ 반응

민주당도 맞불…“무조건적 수락한 적 없어”

 

외신들의 오보가 쏟아지는 상황속에서도 여야는 북한이 제안해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만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이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빠른 시일내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다.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님을 만나 많은 문제에 대해 의사를 교환하면 어제가 옛날인 것처럼 빠르게 북남 관계가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장제원 자한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11일 논평을 통해 “북핵폐기가 전제되지 않은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문재인 정권의 ‘통북봉미(通北封美)’폭주”라며 맹비난했다.

 

장 대변인은 12일 오후에도 논평을 통해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은 대통령의 방북은 핵 개발 축하사절단에 불과하며 이는 명백한 이적행위임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민주당도 즉각 논평을 통해 맞불을 놨다. 백혜련 대변인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양초청 제안에 여건 조성의 중요성을 언급했고 이는 무조건적인 수락이 아님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낡은 색깔론으로 중무장해 평창올림픽 깎아내리기에 혈안이 된 자한당의 모습을 볼 때 망발의 저의는 알겠지만 제1야당으로서 수준이 의심스럽다”고 일축했다.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되자 여당인 민주당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성과를 내기위해 혈안이 돼있고, 야당은 정부여당을 싸잡아 ‘종북세력’으로 몰아가는데 집중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평창올림픽과 설 연휴가 겹치면서 2월 임시국회도 ‘방탄 국회’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여야간 감정이 상할대로 상해 민심·개혁 법안은 물론이고 이번 임시국회의 최대 쟁점인 개헌 논의는 제대로 시작도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