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6.13지방선거] 정동영 “정부, GM사태 공세적으로 대응해야”

GM본사 투자 제안…“2대 주주로 올라서서 韓정부 눈치보게해야”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2-26

GM본사 투자 제안…“2대 주주로 올라서서 韓정부 눈치보게해야”

한국GM 10억달러 지원에 “밑 빠진 독에 물붓기” 비판

지방선거 출마설 ‘일축’…“나서지 않겠다고 지역구민과 약속”

 

▲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문화저널21DB / 자료사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의 기로에서 정부가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실사에 들어간다. 이를 앞두고 민주평화당(이하 민평당) 'GM군산공장폐쇄 특별대책위원회'의 위원장인 정동영 의원은 "정부는 한국GM이 아니라 GM본사에 투자해야 한다"며 공세적 태도를 거듭 촉구했다.

 

정 의원은 26일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수세적으로 대응한다면 GM의 요구에 끌려 다닐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공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오바마 행정부가 당시 GM이 제출한 구조조정 방안에 강경 태도로 나온 점을 사례로 들고 "오바마 행정부가 GM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공세적으로 GM을 압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GM본사 지분 5.1%를 획득해 2대 주주로 등극하면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한 한국정부의 눈치를 보게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 전략에 영행력을 행사할 수 있다. 단순히 군산지역, 한국GM만 놓고 볼 것이 아니라 큰 흐름에서 우리가 해야할 일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평당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GM본사 지분 획득과 경영 참여 전략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10억달러 지원은 '밑 빠진 독에 물붓기'다. 차라리 GM이 사활을 걸고 있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생산에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한국기업과 협력해 군산공장을 생산 거점으로 만들면 서로 윈윈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한국GM이 차입금 논의를 위해 소집한 이사회·주주총회와 관련해 정 의원은 "산업은행이 주주총회 특별결의 사항을 반대할 수 있는 최소 지분율 15%를 유지하려면 약20대1의 대주주 차등감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GM이 부실해진 것은 유럽에서 쉐보레 브랜드를 철수하는 등 GM본사가 잘못된 글로벌 경영 전략을 제시한 책임이 크기 때문이다. 산업은행이 감사를 요구할 명분은 충분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방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혀 없다. 지난 총선 직후 지지도가 가장 높았을 때도 당선가능성과 무관하게 절대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지역구 유권자들에게도 절대 지역구를 바꾸거나 떠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선을 그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