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의용·서훈, 김정은의 ‘히든메시지’ 들고 美로

2박4일간 안보·정보 고위 당국자와 세차례 면담 예정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8-03-08

2박4일간 안보·정보 고위 당국자와 세차례 면담 예정

메시지 내용은 비밀리에…핵실험‧ICBM설에 靑 “추측일 뿐” 

 

문재인 정부의 특사로서 평양을 찾아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8일 오전 방미길에 올랐다. 

 

이들은 2박4일간의 일정동안 총 세차례의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면담 대상자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안보·정보 당국자와의 회동인 만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 안보보좌관, 마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나올 것이라는데 힘이 실리고 있다. 

 

앞서 정 실장과 서 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귀국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이들이 어떤 내용의 메시지를 전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핵실험이나 대륙간 탄도미사일 등의 내용이 담긴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하지만 청와대는 어디까지나 추측일 뿐이라는 입장을 보이며 선을 그었다. 정 실장 역시도 메시지 내용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을 일관했다. 

 

한편,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국을 방문한 이후 러시아, 중국, 일본 등을 찾아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