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현진·길환영·송언석, 자한당 입당…재보궐선거 출마

지방선거 앞두고 인재난 허덕이던 자한당 ‘반색’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3-09

지방선거 앞두고 인재난 허덕이던 자한당 ‘반색’

장제원 “1년만에 웃음꽃…인재모이는 신호탄 될 것”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앵커,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1차관이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고 오는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다.

 

여당을 잡기위해 지난해부터 인재영입에 분주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했단 자한당 내부에서는 반색하는 분위기 모습이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9일 오전 논평을 통해 "1년만이다. 웃음을 잃어버렸던 자한당에 웃음꽃이 폈다. 옥동자를 출산한 집안에서 새로운 생명을 알리며 흘러나오는 그 웃음꽃이다. 다시 인재가 모이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장 대변인은 "세분은 자타가 공인하는 전문가이자 자기 분야에서 큰 업적을 남긴 검증된 분들"이라며 "길 전 사장과 배 전 앵커는 문재인 정권의 폭압적 언론탄압과 언론장악의 가장 큰 피해자이자 상징적인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한당은 안보파탄, 경제파탄, 언론탄압으로 집권 1년 만에 나라를 총체적 국정파탄에 빠뜨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이번 선거에서 테마공천을 적절히 실시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홍준표 대표께서 직접 천하의 인재를 지속적으로 찾아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배 전 앵커는 서울 송파구을에, 길 전 사장은 충남 천안갑에 각각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