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만남 의사 밝힌 트럼프…북미대화 성사되나

北 입장 전달한 정의용…“트럼프, 만날 의사 밝혀”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3-09

北 입장 전달한 정의용…“트럼프, 만날 의사 밝혀”

급전개 되는 북미대화…한반도 정세 중대 기점 맞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조속한 시일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을 원하고, 트럼프 대통령도 만날 의사가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대화 성사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8일 오후(현지시각)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만나기를 갈망하며 김 위원장이 추가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대북특별사절단을 만난 자리에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고 "북한이 향후 어떠한 핵 또는 미사일 실험도 자제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조기에 만나고 싶다"고 전달했다.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우리는 평화적 해결 가능성을 시험해보기 위한 외교적 과정을 지속하는 데 대해 낙관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미국, 그리고 우방국들은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고 북한이 그들의 언사를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줄 때까지 압박이 지속될 것임을 강조하는 데 있어 단합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남 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 한반도 안보 정세가 중대 기점에 접어들게 됐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