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반도 정세 급물살…文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구성 지시

북미 대화 가능성 높아지자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 소중히 다룰 것”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3-09

북미 대화 가능성 높아지자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 소중히 다룰 것”

위원장에 임종석 비서실장…“고위급 실무회담에도 참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만남 제안을 수락하면서 북미대화 성사 가능성이 높아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환영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준비위원회 구성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5월 북미 정상간 회동은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두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특히 흔쾌히 수락해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전 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적처럼 찾아온 이 기회를 소중하게 다뤄나가겠다.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다음달 말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를 구성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위원장은 임종석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이 맡는다.

 

그러면서 "준비위의 중요 임무는 4월 회담에서 남북관계 발전을 이끌 실질적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라며 "회담을 위한 남북 양측의 고위급 실무회담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