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마트, 장애인 채용 확대한다…전담직무 신설 등 근무환경 대폭 개선

19일부터 장애인 채용 모집…“올해 100여명 고용, 사내 직업생활상담사 등도 확대”

가 -가 +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이마트가 올해 장애인 직원 채용을 확대하고, 전담직무 신설 및 사내 직업생활상담사 확대 등을 통해 대대적인 근로문화 개선작업에 나선다.

 

이마트는 14일 올해 장애인 파트너 채용을 100여명 규모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의무 고용율을 달성하고, 장애인 전문 직무를 마련해 근로문화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원서접수는 오는 19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며, 훈련생 모집 후 4월부터 직무 맞춤 훈련 및 현장실습 등을 거쳐 4~5월 중 정식 입사가 이뤄진다. 주로 부츠와 몰리스펫샵 등 다양한 전문점 사업분야에 배치돼 ▲상품 포장 ▲정리 ▲진열 ▲매장가꿈활동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이는 전문점 등 신사업을 통해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신사업분야에서도 장애인 사우가 함께 근무하면서 행복한 기업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취지가 반영된 것이다. 

 

그동안 이마트는 ▲2015년 30명 ▲2016년 158명 ▲2017년 174명 등 장애인 채용을 꾸준히 늘려왔다. 지난해 말 기준 800명의 장애인을 고용하고 있다. 

 

이마트는 올해 장애인 100명의 고용효과를 달성하게 되면, 고용증진법 기준 장애인 의무 고용률 2.9%를 넘어서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이마트가 14일 올해 장애인 파트너 채용을 100여명 규모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의무 고용율을 달성하고, 장애인 전문 직무를 마련해 근로문화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은 이마트의 사내 직업생활상담사인 ‘나눔지기’의 역량 향상 교육 현장 (사진제공=이마트)   

 

아울러 장애인 파트너가 점포에 조기 적응하고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장애인 전문직무 신설 ▲사내 직업생활상담사 확대 ▲장애인이 행복한 근로 문화 정착을 주요 골자로 한다. 

 

전문직무 신설의 경우 장애인고용공단의 직무 분석 컨설팅을 받아 각 사업장 내 근로환경을 실사·평한 뒤 직무 맞춤 훈련을 개발했다. 몸이 불편한 파트너들도 빠르게 직무에 적응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사내 직업생활상담사 ‘나눔지기’의 역량도 높인다. ‘나눔지기’는 장애인 고용개발원 교육 이수 및 장애인 직업생활상담원 자격을 취득한 직원으로, 장애인 파트너가 근무하는 점포 당 1~2명씩 배치돼 생활·직무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는 멘토링 시스템이다.

 

이마트 장애인 직업생활상담원 ‘나눔지기’는 현재 145명으로, 올해 40~50명을 확충해 연수원에서 별도로 역량 향상 교육을 진행하는 등 다각도로 지원을 넓힐 예정이다. 

 

여기에 장애인이 행복한 근로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전개한다. 

 

우선 전 사원이 필수로 연 2회에 걸쳐 장애인 인식 교육을 받도록 하는 등 체계적 교육 시스템을 마련했다. 또 나눔지기가 수시로 활동일지를 쓰고 상담·코칭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강화하고, 멘토링 활동 장려를 위해 연말에는 우수 나눔지기를 선정, 해외 벤치마킹 연수를 보내주는 프로그램도 신설했다. 

 

김 맹 이마트 인사담당 상무는 “이마트는 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기업을 위해 장애인 채용에 앞장서는 한편,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했다”며 “신사업을 통해 장애인 사우와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