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재선 6년동안 성과 언급…주요 '9대 공약'도 발표

가 -가 +

송가영 기자
기사입력 2018-04-12

재선 6년동안 성과 언급…주요 '9대 공약'도 발표

"가보지 않은 미래로 출발…세계 으뜸 글로벌 도시 만들 것"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3선 도전 출사표를 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민 한사람의 삶이 빛나는 서울, 천만개의 꿈이 자라고 실현되는 서울, 그런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 서울에 사는 보통사람들이 건강하고 인간다운 삶, 자유롭고 정의로운 삶, 서로가 사랑하고 나누는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도록 사람이 행복한 서울, 10년 혁명을 완성하고 싶다"며 포부를 전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 송가영 기자

 

이어 △친환경 무상급식 △시립대 반값등록금 △채무 8조 감축 △사회복지 예산 2배 증액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설치 △12만호 임대주택공급 △국공립어린이집 30%달성 △재개발·뉴타운의 정리와 도시재생 등 재선 기간동안의 성과를 발표했다.

 

또한 △성평등위원회 구성 △돌봄지원센터 설립 △부양의무제도 폐지 △청년미래기금 조성 △생태숲 공원 조성 △'서울미래 혁신성장' 프로젝트 추진 등 주요 '9대 공약'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이제 각자도생의 세상을 끝내고 공동체적 삶에 기반한 사회적 우정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서울은 촛불광장의 정신을 일상의 민주주의로 뿌리내리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가보지 않은 미래를 향해 떠난다. 서울은 청년의 사랑에 투자하는 도시, 혁신성장의 미래에 투자하는 도시, 평화에 투자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며 "도시의 매력과 품격을 높여 세계에서 으뜸가는 글로벌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安의 양보론에 "감사하게 생각…민주당의 비전으로 새롭게 도전"

대권 발판 마련 지적에 "문재인 정부 성공만 가득해"

결선투표 도입에 대해 "어떤 상황와도 최선을 다할 것"

 

박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후보직을 양보했다는 주장에 "각별한 인연을 갖고 있는 분이다. 지난 2011년 양보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그 이후에 많은 정치적 변화가 있었고 당적도, 가는 길도 달라져 있다. 저는 민주당의 후보로서 민주당의 비전과 정체성을 갖고 새로운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이번 출마가 대권 도전을 위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는 오늘 시장출마를 선언한 것이다. 제 맘속에는 시민들의 더 나은 삶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만 가득하다"고 일축했다.

 

또한 "지금 서울은 단절이 아니라 연결과 확장, 진화가 필요하다. 6년전 시작한 '내 삶을 바꾸는 10년' 혁명을 완수하고 싶다. 더군다나 비전과 꿈이 같아 문재인 정부와 함께 이러한 새로운 서울을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당의 결선투표 도입에 대해서는 "저는 당에서 결정한 룰이라면 무엇이든 받겠다고 했다. 저는 담담하게 받아들였고 앞으로 일주일 동안 남은 경선기간 중에 어떤 상황이 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이 하는 질문을 듣고 있다. © 송가영 기자

 

광화문 광장 확대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 집무실의 이전은 저희들이 발표했던 광화문의 광장의 재구조와는 별개로 진행됐던 일"이라며 "이번에 발표된 것은 문화재청과 같은 정부기관들과 서울시가 함께 논의해서 말씀드렸던 역사성 회복과 시민의 접근성 강화에 대한 발표"라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저감대책과 관련해서는 "미세먼지 원인은 굉장히 다양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처방도 다양할 수 밖에 없다. 서울시는 10년전부터 종합정책을 만들어왔고 시민들이 만드는 정책을 실현해왔다"며 "이 부분들에 대해서는 논쟁보다는 실질적인 정책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참여연대에서 함께 활동하며 인연을 쌓아온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제가 오랫동안 보아온 김기식이라는 사람은 금융감독원장으로서 역량과 자질 충분한 분이라고 생각한다. 지나친 정치공세는 부적절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