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독, 한국아스텔라스와 당뇨병치료제 ‘슈글렛’ 판매계약 체결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日서 가장 많이 처방받아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8-04-16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日서 가장 많이 처방받아

한독, 아마릴·테넬리아·슈글렛으로 당뇨병 치료제 시장 공략 나선다

 

한독이 최근 한국아스텔라스제약과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정(이프라글리플로진)’의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으로 한독은 슈글렛의 국내 유통 및 마케팅·영업활동을 전담하게 된다.

 

한독은 지난13일 진행된 계약을 통해 기존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설포닐우레아 계열)’과 ‘테넬리아(DPP-4 억제제 계열)’에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을 추가하게 됐다. 

 

 

슈글렛은 일본 아스텔라스제약과 코토부키제약이 공동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로, 일본에서는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다. 국내에는 2015년에 출시됐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에 슈글렛이 더해지며 보다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리더십과 성공 경험을 토대로 슈글렛의 성장을 견인해갈 것”이라 말했다.

 

한국아스텔라스제약 다케노야오사무 대표이사도 “슈글렛은 일본 내에서 독보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SGLT-2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라며 “당뇨 분야에서 전문성이 있고 오랜 경험이 있는 한독이 전담하게 된 만큼 한국 내에서도 슈글렛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한독은 1973년 당뇨병 치료제 ‘다오닐’을 발매한 이래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 테넬리아 등과 혈당측정기 ‘바로잰’을 제공하며 40여 년간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