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172.3억불, 4월 기준 월간 최대

주요국에 대한 정보통신기술(ICT) 수지 85.6억 달러 흑자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주요국에 대한 정보통신기술(ICT) 수지 85.6억 달러 흑자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4월 기준 월간 최대 수출액을 경신하면서, 1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4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172.3억불, 수입액이 86.8억불로 잠정 집계돼 4월 기준 월간 최대 수출액을 경신했으며, 17개월 연속 두 자릿 수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상승세가 지속됐다. 먼저 반도체 수출액은 98.9억불로 전년 동기대비 36.6%상승했다. 메모리 및 시스템 반도체 수출 호조세로 역대 2번째 수출 기록 및 19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액은 8.7억불로 전년 동기대비 23.6% 상승했다. SSD를 중심으로 주변기기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디스플레이와 휴대폰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디스플레이 수출액은 20.5억불로 전년 동기대비 13.5% 감소했다. 부분품은 증가로 전환했지만, LCD패널 경쟁 심화 및 OLED 수요 둔화 등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휴대폰수출액 또한10.5억불로 전년 동기대비 42.2% 감소했다.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 심화 및 해외 생산 확대 등으로 수출 감소세가 확대되고 있다.

 

지역별 실적 및 특징을 살펴보면 중국(홍콩포함)이 94.2억 달러로 반도체, 컴퓨터와 주변기기의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베트남은 19.1억 달러로, 디스플레이는 증가했지만, 반도체, 휴대폰 등의 수요 둔화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미국은 15.2억 달러로,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증가, 휴대폰은 감소했다. 유럽연합은 9.3억 달러로,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의 수출 확대로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수입 현황을 살펴보면 △반도체는 35.2억 달러로, 메모리반도체를 중심으로 증가했으며,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11.3억 달러로, 주변기기의 수입이 증가했다. △디스플레이는 5.4억 달러로, LCD패널 및 부분품은 동반 감소했고 △휴대폰은 6.9억 달러로, 완제품은 증가, 부분품은 감소했다.

 

수입액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홍콩 포함)은 31.8억 달러로, 반도체·휴대폰은 감소,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증가했다. 일본은 9.1억 달러로 반도체를 중심으로 증가했으며, 베트남은 6.8억 달러로, 휴대폰,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증가했다. 미국은 7.7억 달러로, 반도체는 증가, 휴대폰과 디스플레이는 감소했다.

 

한편, 정보통신기술(ICT) 수지는 중국(홍콩 포함, 62.4억 달러)·베트남(12.3억 달러)·미국(7.4억 달러)·EU(3.8억 달러) 등 주요국에 대해 85.6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