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입사원 면접현장 찾은 황각규 부회장…‘인재 확보’ 강조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 적극 동참하라”…도전정신 가진 우수 인재 선발도 당부

가 -가 +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2018-05-17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미래인재들을 채용하는 신입사원 공채 현장을 찾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부재로 인한 부담을 최소화하고, 경영 불확실성에 대한 문제를 타개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롯데지주는 지난 16일 황각규 부회장이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본사에서 실시된 롯데하이마트 신입사원 공개채용 면접 현장을 방문, 지원자들을 격려했다고 17일 밝혔다. 

 

▲ 롯데지주는 지난 16일 황각규 부회장이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본사에서 실시된 롯데하이마트 신입사원 공개채용 면접 현장을 방문, 지원자들을 격려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제공=롯데지주)     

 

회사 측에 따르면 황각규 부회장의 면접 현장 방문은 롯데그룹의 신입사원 면접과정을 점검하고, 지원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황각규 부회장은 면접대기실에 들러 자사 지원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선전을 기원했다. 또 역량면접 및 토론면접 등을 하루에 모두 진행하는 ‘원스톱 면접’ 과정을 살펴보고 면접관들을 격려했다는 설명이다. 

 

롯데그룹은 지난 3월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 현재 각 계열사별 면접 전형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더불어 하계 인턴사원 공개채용까지 총 1150명 선발을 계획하고 있다. 여기에 자사 고유의 블라인드 채용 ‘롯데 SPEC태클 채용’을 통해 능력중심 채용 문화 정착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날 황각규 부회장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하고, 사업 전반에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한 혁신을 이루기 위한 출발점은 인재 확보”라며 “비록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지만, 지속가능한 성장을 인재에 대한 투자를 게을리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또한 “청년 실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무로서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면서 청년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인재운영 책임자들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이어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시스템을 통해 직무 역량과 도전정신을 가진 우수 인재를 선발해달라”는 당부를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