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양서 재회한 문재인‧김정은…환영행사 ‘최고예우’

육해공 3군 의장대 사열…평양시민들 한반도기 흔들며 환영

가 -가 +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2018-09-18

육해공 3군 의장대 사열…평양시민들 한반도기 흔들며 환영

양측 정상의 깜짝 카 퍼레이드까지…남북 정상회담 순풍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직접 맞이했으며, 평양 시민들이 한반도기와 인공기를 흔들며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했다. 

 

이날 오전 9시49분경 평양 순안공항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태운 전용기가 도착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이 활주로에 등장했다. 

 

공항에는 수백명의 환영인파가 꽃과 한반도기‧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일행을 환영했다. 시민들 뒤로는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메시지가 담긴 대형 플래카드가 걸려있기도 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포옹하고 있다. (사진=KTV 생중계 캡쳐)  

 

전용기에서 내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악수를 한뒤 포옹을 하며 인사를 나눴다. 두 정상은 서양에서 볼키스를 하듯 교차해서 세 번의 포옹을 했다. 양측 정상과 영부인이 인사를 나눈 이후 김 위원장과 김정숙 여사가 담소를 나눴다. 이후 문 대통령과 리설주 여사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양측 정상의 대화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북한 소년단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았다. 그리고 김여정 부부장과 대화를 나눴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북측 인사들과 차례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으며, 김정은 위원장 역시 남측 수행단과 악수를 나눴다.

 

이후 양측 정상내외는 북한 육‧해‧공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의장대 사열을 받은 것은 지난 2000년 6월13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때와 2007년 10월2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평양 방문 때 이후 3번째다.

 

의장대 사열 이후 차량에 탑승하기 전,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평양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고개를 숙여 환영에 답하기도 했다. 

 

차량에 탑승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도중에 평양에서 카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길 양쪽에는 평양시민들이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열렬히 환영했다. 

 

2박3일 일정의 남북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양측 정상은 대북제재, 남북경협, 한반도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등의 의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