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북 정상, 첫 비핵화 방안 합의…“전쟁없는 한반도 시작”

김정은, 서울 방문하기로…文대통령 “특별한 일 없으면 올해 안에”

가 -가 +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2018-09-19

김정은, 서울 방문하기로…文대통령 “특별한 일 없으면 올해 안에”

동창리 엔진시험장, 미사일발사대,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구체화

김정은 “조선반도를 핵무기‧핵위협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비핵화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양국 정상은 판문점 약속의 실천을 위해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및 군사협력합의서에 최종 서명했으며, 서명에 따라 핵시설 폐기를 비롯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10분까지 배석자 없이 2차 정상회담을 진행한 이후 백화원 영빈관에서 합의서 서명을 진행하고, 이를 취재진들에게 보여줬다. 이후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노광철 인민무력상 역시도 군사협력 합의서에 서명을 하고 이를 교환했다. 

 

▲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서명 직후 진행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TV 생중계 캡쳐)  

 

곧바로 이어진 공동기자회견에서는 한반도 비핵화를 골자로 한 구체적이고 본격적인 이야기들이 나왔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올해 안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공동기자회견장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동시에 입장했다. 두 정상이 입장함과 동시에 관계자들은 일제히 박수를 쳤다. 

 

먼저 마이크 앞에 선 김정은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십년 세월동안 지속돼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으며,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가기로 확약했다”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내가 함께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이 모든 소중한 합의와 약속들이 그대로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나는 문재인 대통령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안에라는 말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부연설명했다. 

 

이날 두 정상의 발언에는 비핵화와 종전이라는 의미가 가득 담겨있었다. 

 

김 위원장은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 힘으로 자기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 힘주어 말했으며, 문 대통령은 첫 발언의 시작을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 남과 북은 오늘 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험을 없애기로 합의했다”로 열었다.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의 전문가들의 참여하에 영구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 또한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도 취해 나가기로 했다”며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울러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의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며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복구, 서신왕래, 화상상봉을 우선적으로 실현해 나갈 것이라 약속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지난 봄, 한반도에는 평화와 번영의 씨앗이 뿌려졌습니다. 오늘 가을의 평양에서 평화와 번영의 열매가 열리고 있다”는 말을 하며 양국이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